산이, SNS에 일반인 엉덩이 노출 사진 게재 논란

산이 인스타그램 캡쳐

 

가수 산이가 일반인을 도둑촬영했다는 의혹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산이는 17일 자신이 SNS에 "Oh no"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산이가 공개한 사진에는 식당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앉아 있는 일반 손님의 뒷 모습. 엉덩이 일부가 노출돼 있어 사진 게재 후 네티즌들의 빈축을 샀다.

일부 팬들은 "공인이 일반인의 사진을 허락없이 촬영하고 SNS에 올린 것은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산이 /한경DB

산이는 해당 사진이 문제가 되자 현재 SNS에서 사진을 삭제했다.

타인의 신체를 무단으로 촬영,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면 '카메라등이용촬영죄' 성폭법 14조에 의거 5년 이하의 징역이나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공인의 SNS 사용은 득보다 실이 클 때가 더 많다. 산이는 지금 축구감독 알렉스 퍼거슨 감독의 "SNS는 인생의 낭비"라는 말에 귀 기울여야 할 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