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KBS 방송 캡처

배우 차태현의 '대세남' 송중기와 얽힌 일화를 공개했다.

차태현은 17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 '1박2일' 멤버들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공개된 '1박 2일' 제작진들의 롤링페이퍼에는 송중기와 박보검을 언급하는 내용이 대다수였다.

이에 차태현은 "얼마 전 와이프와 집 앞에서 둘이 술을 마시는데 고창석 형에게 전화가 왔다. (송)중기와 CF를 찍었는데 어디 있냐고 하더라. 아내와 술 마신다고 했더니 온다고 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 다음부터 아내가 '화장을 하고 와야 되나?'라며 난리가 났다. 전화를 하면서 자랑을 막 했다. 송중기라고도 안한다. '유 대위님 오신다'고 말하더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송중기는 요즘 가장 핫한 스타로 떠올랐다. 그가 연기하는 KBS2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 속 유시진 대위는 여성들이 의지하고 싶은 남자다움과 능글맞은 농담으로 끝없는 매력을 펼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