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급별, 회사에서 듣기 싫은 말 vs 듣고 싶은 말 1위는?

사원급이 회사에서 가장 듣기 싫은 말 1위에 "할 줄 알지?"를 꼽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사원부터 과장까지 각 직급별로 회사에서 가장 듣기 싫은 말과 듣고 싶은 말을 조사해 발표했다. 총 950명이 참여한 이번 설문조사에는 직장인들의 애환이 담겨 더욱 눈길을 끌었다.

사원들이 듣기 싫어하는 말에는 업무에 대한 명확한 설명 없이 무턱대고 일을 떠맡기는 데 대한 부담감이 반영됐다.

"할 줄 알지?"가 30.6%의 응답을 얻으며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알아서 해봐(14.8%)"가 2위, "바쁜 일 없지? (11.3%)"가 3위로 나란히 뒤를 이었다. 그 밖에 "내가 사원일 때는 말이야(8.3%)", "학교에서 뭘 배운 거야?(7.3%)", "할 수 있겠어?(6.9%)" 등도 사원급 직원이 직장에서 듣고 싶지 않은 말로 꼽혔다.

대리급 직원이 듣기 싫어하는 말에는 실무를 담당하는 직장인들의 애환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대리급 직장인의 18.5%가 "바쁜 일 없지? 나 좀 도와줘"를 가장 듣기 싫은 말 1위에 꼽았다. 2위는 "그냥 내가 하라는 대로 해(17.2%)"가, 3위는 "아직도 그걸 모르면 어쩌나(15.9%)"가 각각 차지했다.
"벌써 가게? 일이 없나봐?(13.7%)", "이것 밖에 못 하나?(9.3%)"도 대리급 직장인이 듣기 싫은 말 5위 안에 꼽혔다.

과장 이상 관리자급 직장인들이 사내에서 가장 듣기 싫은 말로는 "밑에 직원들 관리 좀 하지(14.7%)"가 "그게 아니고요(13.2%)"를 근소한 차이로 밀어내며 1위를 차지했다.

"이러다 이대리한테 밀리겠는데?(11.1%)", "아, 맞다!(10.5%)", "이거 급하신 거에요? 저 지금 좀 바쁜데(10.0%)", "(아무런 의견 없이 그저)...네...(10.0%)" 등도 과장 이상 관리자급 직장인들이 질색하는 말로 꼽혔다.

그렇다면 각 직급별로 회사에서 가장 듣고 싶어 하는 말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사원급 직장인이 꼽은 가장 듣고 싶은 말 1위는 다름 아닌 "이번 달 보너스 지급됩니다(25.9%)"였다. 2위는 "어서 퇴근해(18.2%)", 3위는 "괜찮아, 실수할 수도 있지(14.6%)"가 차지했다.

대리급 직장인은 "강대리라면 믿고 맡길 수 있지(27.8%)"를 꼽았다. 또 "눈치보지 말고 어서 퇴근해(16.3%)", "수고했어(14.5%)", "고마워 다 자네 덕이야(12.8%)", "부장님 이게 다 이대리가 담당한 건데요(10.1%)" 등이 차례로 대리급 직장인이 듣고 싶은 말 5위 안에 꼽혔다.

과장 이상 관리자급은 "과장님이 있어서 든든해요(27.9%)"와 "제가 해보겠습니다(21.6%)"를 선택했다. 그 밖에 "이렇게 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8.9%)", "지시하신 일 완료했습니다(7.9%)", "도와주셔서 감사합니다(7.9%)" 등도 있었다.

설문조사 관계자는 "실제로 직장인들이 계획보다 오래 장기근속을 하게 되는 이유로 '발이 척척 맞는 동료들'이 1위를 차지한 바 있었다"며 "서로의 고충을 이해하고 이를 표현하는 방식으로 어휘를 사용한다면 보다 유연한 조직문화와 강한 팀워크를 형성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