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미, 폭행사건 연루

현지서 기절 '응급실 행'

 

에이미 /SBS

미국으로 강제출국을 당한 에이미가 현지에서 실신한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한 매체에 따르면 에이미는(현지시간) 미국 LA의 길에서 갑자기 쓰러져 응급실로 후송됐다.

보도에 따르면 에이미는 현재 쇼크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에이미는 프로포폴 및 졸피뎀 투약 사실이 적발돼 지난해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의 출국명령처분에 따라 한국을 떠났다.

이후 에이미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풀러턴에 위치한 황모씨 부부의 자택에 머물고 있었다.

지난 2일(현지시간) 에이미는 현지에서 황씨의 아내 허모 씨와 싸움이 벌어져 재판을 앞두고 있다.

지난 9일 SBS ‘한밤의 tv연예’에서 에이미는 "상대방이 한국에서 이러고(강제출국) 왔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이용하는 것"이라며 "너무 억울하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태어나서 이렇게 맞은 것은 처음"이라며 "코뼈가 나가고 지금 말도 못할 상태"라고 전했다.

에이미는 폭행 상황에 대해 "황씨 부부가 부부 싸움을 하던 중 아이들이 도와달라고 해 '그만하라'고 말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반면 황씨의 아내 허 씨는 "에이미가 30시간 이상 잠을 잤다"며 "술 냄새가 나지도 않는데 몸을 가누지 못할 정도로 인사불성 된 모습도 봤다. 집안 곳곳에서도 약물 복용 흔적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