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선 / 사진 = 한경DB

방송인 박미선이 2억원 사기를 당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이철희 부장검사)는 박미선이 사기 혐의로 정모 씨(45)와 홍모 씨(41·여)를 고소한 사건을 수사 중이라고 3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정씨와 홍씨는 지난 2013년 4월 '2부 이자(월 400만원)를 지급하고 1년 뒤에 갚겠다'며 박씨로부터 2억원을 빌렸다.

하지만 두 사람은 약속한 변제기인 1년이 지난 뒤에도 돈을 갚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두 사람이 박미선에게 돈을 빌릴 당시 변제할 의사나 능력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한 후 사법처리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