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바바리맨 검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춘천-창원 유명 바바리맨 '덜미

 

일명 스무숲 '바바리맨'이 덜미를 잡혔다.

강원 춘천경찰서는 춘천시 석사동 스무숲 일대에서 여성에게 음란행위를 한 혐의(공연음란)로 김모(3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지난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4월부터 최근까지 스무숲 일대 주택 밀집 지역에서 10여 차례에 걸쳐 알몸으로 여성들 앞에 나타나거나 음란 행위를 하는 등 성적 수치심을 유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범인을 쫓던 중 지난 23일 김씨를 붙잡았다.

경찰조사에서 김씨는 "노출을 하고 나면 답답한 마음이 풀려 범행을 저지르게 됐다"고 진술했다. 스스로도 치료가 필요했음을 인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의 추가 범행을 조사하고 있다.

또  2일에는 경남 창원시에서 활동했던 일명 '노란 패딩 바바리맨'도 붙잡혔다.

경찰에 덜미를 잡힌 30대 이모(32)씨는 성범죄 전과만 6범으로 50여차례나 추행을 반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여성들의 반응이 없으면 다가가서 몸을 만지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경찰은 공연음란죄에 강제추행 혐의를 더해 이 씨를 구속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