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커뮤니티`를 사랑하시는 독자 여러분께!




올봄 `맛있는 인생`을 쓰는 데 게을렀던 것을 용서해주십시오.


여러 핑계가 있지만 특히 자의반 타의반으로 하게 된


`사람 사이를 잇고 의사소통을 도모하는 일`에


시간을 많이 빼앗긴 탓입니다.


앞으로는 이전과 마찬가지로 독자 여러분과


자주 만날 것을 약속드립니다.




또 한가지,


오랜 직장생활과 주부 노릇 엄마 노릇을 하면서 느끼고 깨닫는 것들을


`나누고 싶은 이야기`를 통해 나눠보고자 합니다.


`박성희의 생활편지`가 되겠지요.


칼럼회원은 물론 독자 여러분 모두와의


자유로운 토론과 의견교환의 장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