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남편이 하는 일에 간섭모드를 감탄모드로 전환하자.
잔소리는 독이 되지만, 감탄은 약이 된다. 남편들은 끼어들기보다 작은 응원가에 더 힘을 얻는다.
2. 남편의 개인비서가 되자.
남편의 인맥관리를 위한 경ㆍ조사 챙기기, 명함 정리해주기 등 남편이 소홀히 하거나 놓치기 쉬운 부분들을 신경 써 주자. 어떤 CEO도 안 부럽다.
3. 코디네이터가 되어 남편을 베스트 드레서로 만들어 보자.
비즈니스 상황에 있는 남자들에게 옷은 매우 중요하다. 상황에 따른 맞춤형 옷을 입혀 내보내자. 아내가 신경 써 준 옷 하나로 남편의 어깨는 당당해진다.
4. 시댁에 남편의 기념비를 세우자.
남편의 업적, 실력, 가문 등에 대해 시댁에 자랑해 보자. 직접 칭찬보다 간접칭찬이 메아리가 더 큰 법이다. 집안에서 인정받는 남자는 세상이 부럽지 않다.
5. 남편의 개인 헬스 트레이너가 되자.
남편의 연령대에 맞는 비타민군, 철분 등 건강 상비약을 챙겨주자. 남편의 건강은 내 손에 달렸다. 생활 속의 건강은 어떤 보약보다 낫다.
6. 아이들의 엄마보다 남편의 아내가 되자.
간식시간이나 아이들을 훈계할 때 등 생활 속에서 남편 위주로 하자. 그것은 아빠를 아이들의 우상과 인생의 나침판으로 만들어 주는 일이 된다.
7. 핸들 잡은 남편을 기사로 만들지 말자.
설마 길 잃어버릴까 운전하는 남편 옆에서 잔소리하지 말자. 목적지는 찾게 되어있다. 혹시 불법을 저지를 때라도 ‘역시 당신은 법 없이 살 사람이야’라는 말이 남편을 흥겹게 한다.
8. 남편의 불뚝 성질을 받아 주자.
‘성질이 없다면 그것도 남자일까?’ 남자의 욱하는 성질을 대지의 어머니처럼 받아줘 보자.
9. 남편 취미생활의 지원군이 되어 주자.
남편이 좋아하는 기호식품, 취미생활(얼리 어답터를 포함)에 박수쳐 주고 지지해 주자. 남편의 취미를 방해하면 남편의 거짓말만 늘어난다.
10. 알면서도 속아주자.
남편이 상가집에 다녀와서 늦었다는 뻔한 거짓말을 해도 때론 눈감아 주는 센스를 발휘하자. 신뢰가 결국 정직을 불러낸다. 믿어주면 돌아온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