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으로 이사한 지 얼마 안됐을 때입니다. 분양받은 상태 그대로 입주한 뒤 식탁등을 바꾸고 거실에 스포트라이트 2개를 달기 위해 동네의 전기상에 부탁했지요.




시공차 온 전기가게 아저씨는 집안을 한번 휙 둘러보더니 약간 무시하는 투로 "텔레비전이 작네요" 하고 한마디 했습니다. `살림이 별 볼일 없다`는 의미가 담겨 있는 듯했지요.




모자 장사는 머리 크기,치과의사는 치아의 상태로 사람을 판단한다고 합니다. 전기 기술자는 한 집안의 수준을 TV를 비롯한 가전제품의 종류와 크기로 가늠하는 모양이었습니다. 거실 가득한 책을 보면서 은근히 뿌듯해 하곤 하던 제 기분은 잠시 엉망이 됐었지요.




요즘 분양하는 아파트에 입주하는 분들은 이런 경우를 당할 일이 별로 없을 것같습니다. `빌트인 가전품`이라고 해서 냉장고 식기세척기 오븐레인지 세탁기는 물론 벽걸이TV까지 설치돼 있는 수가 많으니까 말입니다. 옵션인 곳도 있지만 아예 분양가에 포함시키는 데도 많은 듯합니다.




빌트인(Built-in) 가전품이란,일반 가전품을 실내 인테리어나 다른 가구와 어울리도록 만든 붙박이 가전제품을 말합니다. 집안에서 주방의 비중이 커지면서 가전품의 색상과 소재 등을 조절해 주방과 거실을 깔끔하게 연출할수 있도록 한 건데 수납장식 냉장고가 인기를 얻으면서 급속도로 늘고 있습니다.




오피스텔에서 시작돼 중대형 아파트로 퍼지다 최근엔 소형아파트에도 도입됐지요. 그 결과 빌트인 가전품 수요는 지난해 3천5백억원 정도였으나 2005년엔 1조원으로 커질 전망이랍니다. 이 때문에 가전업체들은 붙박이 전용브랜드를 내놓고 판매전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LG전자는 외제가 장악중인 고급 빌트인 가전시장의 점유율을 올해 10%에서 2003년에는 50%까지 끌어올리겠다고 한다는 보도고, 삼성전자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160평 규모로 ‘빌트인 전시장’을 열었답니다. 수납장 형태의 냉장고 드럼세탁기 전자레인지 김치냉장고 가스오븐레인지 식기세척기 등을 30평부터 60평형까지로 나눠 전시했다는 군요.




빌트인 가전품을 설치하면 공간을 넓게 쓸 수 있고, 깔끔하고 보기도 좋습니다. 요즘 모델하우스에 가보면 그야말로 반하게 됩니다. 특히 부엌이 너무 예뻐 주부라면 누구나 넋을 놓게 되지요.




이사하면서 쓰던 걸 그냥 가져가야 하나, 새것으로 바꿔야 하나, 기왕 사는 것 좋은 걸로 사야 하나 어지간한 걸로 만족해야 하나 고민할 필요도 없고, 다른 집 제품과 크기나 모양,브랜드를 비교당할 일도 없지요.




그러나, 세상에 다 좋은 일이 어디 있을까요. 유행은 어느 것이든 개성과 독자적 사고를 빼앗는 일이 잦습니다. 옷도 그렇지만 인테리어나 가구도 마찬가지입니다.




한번쯤 뒤집어 생각해보면 가뜩이나 획일화된 아파트의 사각 공간에서 가전제품마저 마음대로 선택하지 못하고 남과 똑같은 것을 쓰게 되는 거라고도 할수 있는 것이지요.똑같은 평수엔 똑같은 크기의 세탁기와 냉장고 가스레인지가 강요되는 셈이기도 하구요.




이사할 때 가지고 갈 수 없고, 꼭 필요하지 않은 걸 살 수도 있습니다. 부엌용품의 경우 따로 빼내기 어려워 수리하기 곤란하고, 위치를 바꿀 수도 없지요. 겉보기가 좋은 건 틀림없지만, 예쁜 옷이 입어보면 불편한 적이 많듯 사용하는 데는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또 이들 빌트인 가전품은 `공짜`가 아닙니다. 분양가에 포함된 만큼 `내돈` 내고 내가 사는 것이지요. 묶어서 파는 만큼 따로 사는 것보다 싸야 할텐데 따져 보면 그렇지 않은 수도 많은 듯합니다.




게다가 가전 회사들이 건설업자 및 주방기기 업자들을 상대로 장사하게 되면 개인소비자의 목소리는 상대적으로 힘을 못쓰게 될 가능성도 있지 않을까 한다면 지나친 걱정일까요?




새로운 물건, 새로운 방식, 새로운 형태는 눈을 번쩍 뜨이게 합니다만 막상 써보고 적용해보면 모두 좋은 것만은 아닐 때도 있습니다.




IMF 이후 아파트 분양이 안돼 업체마다 울상을 짓고 있을 때 `월드 메르디앙`이라는 건설업체는 크고 화려한 부엌으로 주부들의 인기를 모았습니다. 수납장식 냉장고를 설치해주고 가스레인지와 함께 전기난로를 설치한 조리대를 따로 만들어주고.....




이후 아파트를 분양하는 업체마다 주방을 늘리고, 빌트인 가전품을 사용해 주방과 거실을 아름답게 만드느라 애쓰고 있습니다.




글쎄요??? 크고 넓고 가전품이 다양한 주방이 여성들의 첫눈길을 확 사로잡는 건 분명합니다. 그러나 정말 그렇게 크고 넓은 부엌, 조리대가 두세군데씩 설치된 부엌이 필요한 것일까요?? 주부들의 사회진출은 갈수록 늘고 따라서 집에서 하루 두끼 식사도 하는 경우가 적어지는 마당에 말입니다.




현재 분양중인 아파트에 사용자들이 입주할 때쯤이면 상황은 더 달라질 것입니다. 저는 아파트를 분양하는 건설업체들이 분양 시점이 아닌 입주 시점의 사회상황과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해 설계도 하고, 모델하우스도 만들고 했으면 정말 좋겠습니다. "요즘 어떤 게 인기라더라"에만 연연, 남이 하는 식대로 그냥 무조건 따라 하지 말고 말입니다.




집을 선택하는 소비자 역시 눈에 보이는 것에만 `혹`하지 말고, 식구들의 생활습관, 입주할 때의 가족 상황, 주부의 가사시간 등을 충분히 고려했으면 합니다. 겉만 근사하면 뭐합니까, 실속이 있어야지요.




소비자가 똑똑하고 지혜로와야 건설업체는 물론 각종 생산업체들이 정신 번쩍 차리고 제대로 된 집, 국제경쟁력 있는 제품을 만들게 될 테니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지요???


======================


어느새 연말입니다. 바쁘시겠지만 잠시 시간 내셔서 동감도 `꾹꾹꾹` 눌러주시고, 칼럼 회원 배가 운동도 해주시면 기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