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책에 이런 내용이 실려 있었다.

100미터 밖에서 아내를 불렀는데 대답이 없으면 아내가 조금 늙은 거고
50미터 밖에서 불렀는데 대답이 없으면 많이 늙은 거고
10미터 밖에서 불렀는데 대답이 없으면 심각한 상태다.

이 글을 읽은 한 남자가 자기 아내의 상태를 테스트하기로 했다.
퇴근한 남자가 100미터쯤 떨어진 부엌에서 일하고 있는 아내를 불렀다.
여보오~ 오늘 저녁 메뉴가 뭐야?
아무 대답이 없었다.
아~ 마누라가 늙긴 늙었나보다.

50미터 거리에서 다시 불렀다
여보오~ 오늘 저녁 메뉴가 뭐야?
역시 대답이 없었다.
아~ 마누라가 많이 늙었나보다.

10미터 거리에서 다시 불렀다.
여보오~ 오늘 저녁 메뉴가 뭐야?
또 대답이 없었다.
아~ 마누라가 완전히 맛이 갔구나.

포기하고 아내를 바라보니 측은하기가 이를 데 없었다.
뒤로 다가간 남자가 아내의 어깨를 살포시 안으며 귀에다 속삭였다.
여보오~ 오늘 저녁 메뉴가 뭐야?
마침내 아내가 말했다.
.
.
.
.
.
.
.
.
.
.
.
.
.
...........야! 이 씨X놈아
내가 수제비라고 몇 번을 말했냐?
.
.
.
(본인 건강부터 챙깁시다! 늙고 병들면 아무 소용 없음)
.
.
.
***위의 글은 인터넷에 소개된 유머인데요. 혼자 웃기 아까워 퍼왔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