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일병 사건 윤일병 사건 / 사진 = KBS 방송화면 캡처

윤일병 사건 주범

'윤일병 폭행 사망사건'의 주범으로 35년을 선고받고 복역중인 이모(27) 병장이 이번에는 징역 30년을 구형받았다.

국방부 관계자는 "지난 16일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이 병장의 국군교도소 내 폭행과 가혹행위 혐의에 관한 결심공판이 열렸고, 군 검찰은 이 병장에 대해 징역 30년을 구형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병장은 징역 35년을 선고받고도 정신을 못 차렸다.

군 검찰이 군사법원에 제출한 공소장에 따르면 이 병장은 감방 동료를 구타하거나 동료의 몸의 소변을 보는 엽기적인 행각을 벌였다.

또 감방 동료에게 종이를 씹어 삼키게 하거나 식사할 때 밥 없이 반찬만 먹도록 강요하기도 했으며, 화장실로 데려가 무릎을 꿇린 뒤 몸에 소변을 보거나 자신의 주요 부위를 보여주면서 성희롱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병장은 지난해 3~4월 또 다른 가해자 3명과 함께 후임인 윤 일병에게 생활관 바닥에 뱉은 가래침을 핥아 먹도록 강요, 치약을 짜서 강제로 먹이기, 성기에 안티푸라민 액체 바르도록 강요 등 가혹행위를 저질러 윤 일병을 죽음으로 몰았다.

행법상 징역형이 가중될 경우 이 병장은 최대 50년 동안 교도소에서 복역해야 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