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유소영 열애설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소영이 '손흥민의 여자'로 떠올랐다.

19일 한 매체는 유소영과 손흥민이 바쁜 와중에도 심야 데이트를 즐기며 애정 표현을 하는 모습을 포착해 보도했다. 유소영은 직접 차를 몰고 파주로 찾아가 손흥민을 만났으며 두 사람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데이트를 했다.

앞서 유소영은 지난 12일 자신의 SNS에 "축구 보러 왔다. 월드컵예선전. 축구. 대한민국. 미얀마. 우리나라 이겨라. Suwon World Cup Stadium"이라는 글과 함께 관련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이 날 경기는 손흥민이 부상 후 처음으로 출전하는 월드컵 예선전이었다. 유소영은 SNS를 통해 손흥민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것.

지난해 불거진 유소영과 롯데 자이언츠 투수 심수창의 열애설 이후 국내에서 축구선수로 활동 중인 A씨는 한 매체를 통해 "유소영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다. 청순미와 섹시미를 동시에 갖춰서 그런 것 같다"며 "수지 못지않게 인기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유소영은 지난 2009년 걸그룹 애프터스쿨 멤버로 데뷔했다. 당시 청순한 외모에 글래머러스한 몸매로 많은 인기를 얻었다. 애프터스쿨에서 탈퇴한 이후에는 드라마 '상류사회' '드림하이 시즌2' '우리집 여자들' 등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입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