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소년 송유근 / SBS 방송 캡처

천재 소년 송유근이 박사 학위를 취득할 예정이다.

현재 만 17살인 송유근은 2009년 UST 석·박사 통합과정에 입학, 한국천문연구원(KASI) 박석재 박사의 지도로 7년 만에 박사학위를 받게 됐다. 논문 주제는 '일반 상대성 이론의 천체 물리학적 응용'으로 블랙홀과 우주론에 관련된 연구다.

송유근이 내년 2월 박사학위를 받으면 국내 최연소 박사로 기록된다.

송유근은 5살에 미적분을 풀고 중,고등학교 과정을 검정고시로 1년 만에 졸업했다. 또 8살에는 최연소로 대학에 입학해 '천재 소년'으로 이름을 알렸으며, 수학과 물리학에 뛰어난 재능을 보였다. 그는 대전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에서 천문우주과학 분야 박사 과정을 이수했다.

인터뷰를 통해 "빅프로젝트를 만들어 많은 인원이 함께 연구할 수 있는 과제를 해보고 싶다"고 천재 소년 다운 소감을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