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들레 향기 폴폴 나는 ‘강아지똥’이라는 동화책을 아시나요?  ‘강아지똥'은 아동문학가 권정생 선생님의 동화 원작을 클레이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한 작품입니다. 더럽다는 이유만으로 따돌림을 당하는 강아지똥은 쓸모없어 보이는 자신의 존재에 슬퍼하고 좌절한다.

“난 더러운 똥인데, 어떻게 착하게 살 수 있을까? 아무짝에도 쓸 수 없을 텐데..."

자신의 존재 가치에 대해 고민하던 강아지똥은 하늘의 별 만큼 고운 민들레의 거름이 되어줄 때 비로소 아름다운 생명의 꽃을 피울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기꺼이 자신의 몸을 녹여준다. “어머나! 그러니? 정말 그러니?” 강아지똥은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사실에 행복해하며 눈물을 흘린다.

 

작고 하찮게 보이는 사물일지라도 나름대로 쓸모가 있는 소중한 존재이며 세상의 모든 것들이 소중하고 아름답다는 내용이다. 우리는 흔히 '아무짝에도 쓸모없는...'이라는 말을 하게 된다. 정말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것이 있을까? “나는 못났다?” 라고 한 번이라도 생각해 본 적이 있나요? 내 형제, 내 친구, 내 동료는 잘하는 것 같은데 나는 잘 하는 것이 하나도 없는 것 같고 할 수 있는 것도 별로 없게 느껴지나요? 누구든 가끔은 나 자신의 존재에 의문을 품어보게 된다. 나는 누군가에게 무엇이 될 수 있을까? 앞으로 어떤 사람이 될까? 내가 잘할 수 있는 것이 과연 있을까?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다 좌절에 이르기도 하는 것이지요.

 

학교에서 음악감상을 통하여 아이들에게 꿈, 창의력, 리더십등을 가질 수 있도록 수업을 하고 있다.  한 번은‘강아지똥’을 소재로 수업을 하며 나는 어떤 아이라고 생각하는지, 글과 그림으로 표현한 후에 친구들과 함께 얘기해 보는 시간을 가졌다. “내가 이 세상에서 소중한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손을 들어 볼까요?” 했을 때 30% 미만의 아이들만이 손을 들었다. 그 반대로 물어 보았을 때는 평소에 말이 없던 한 여자 아이가 머뭇거리며 손을 올리는 것이다. 이유를 물어보니 “엄마가....”  하며 말끝을 흐렸다. 가족 안에서조차 자신의 소중한 존재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었던 것이다. 비록 짧은 시간이지만 음악과 함께 다양한 활동을 하면서 그 아이를 포함해 다른 아이들도 자신의 소중함을 느끼며 미래의 꿈을 나누며 수업을 마칠 수 있었다. 그 아이들의 보석같은 소중한 꿈이 꼬옥 이루어지기를 간절히 바란다.

 

사람은 누구나 자신만의 독특한 외모와 능력, 성격이나 취향 등을 가지고 있어 스스로를 “나는 어떤 사람이다.” 라고 인식한다. 자신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바탕으로 긍정적인 자아 정체감이 형성되면, 자신의 인생에서 스스로 주인이 되어 의미 있는 삶을 살아갈 수 있게 된다. 자아존중감이 있는 사람은 어떤 위기에 처해도 헤쳐 나올 수 있는 저력을 가지고 있다. 우리는 실패하지 않는 것이 목표가 아니라 어떻게 그 상황을 딛고 일어설 수 있느냐가 더 중요하다. 설사 실패하더라도 훨씬 더 단단해질 수 있는 자생력이 바로 자아존중감에서 나온다. 껍데기 자존심이 아니라 삶의 기둥이 되는 원동력이 될 수 있게 하는 것이 바로 자아존중감이라 하겠다.

 

심리학자인 매슬로우(Maslow)는 모든 인간은 자아존중감에 관한 욕구가 있어서 이 욕구를 충족시킨 사람은 자신감이 있고 자신을 가치 있고 유용한 사람이라고 생각하는데 반해 그렇지 못한 사람은 열등감을 가지고 자신을 보잘 것 없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고 하였다.

 

매일같이 학원 가방을 메고 이 학원, 저 학원을 다니며 한밤중이 되어서야 집에 오는 요즘의 아이들에게 '자신의 존재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강아지 똥>을 보여주는 건 어떨까? 물론 매일 반복되는 고단하고 기계적인 생활에 지친 어른들에게도 일독을 권한다.

 

오늘은 바로크 이전시대 영국 최고의 작곡가 헨리퍼셀의 음악과 함께 한다. 트럼펫의 거침없이 힘차게 쭉쭉 뻗어나가는 선율처럼 당당하게 내 인생의 주인공으로 나서자. 이 세상의 모든 걸림돌이 디딤돌로 변하게 하라. 이 세상 모든 이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말이 있다.

 

당신은 이 세상에서 하나뿐인 유일한 존재이다.

 

Purcell, Trumpet Tune and Ai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