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베이컨은 ‘아는 것이 힘이다’라 했습니다. 이제 ‘아는 것’이 힘이던 시대는 지났고 ‘하는 것’이 힘인 시대입니다. 인간은 잘해야 겨우 60% 정도만 올바른 판단을 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판단과 함께 용기와 실행력이 필요합니다. 용기와 실행력이 60% 판단을 확실한 성과로 만들어 줍니다> (김현청, 건강한 삶 中 )

 

‘하는 것’이 가장 절실한 업종이 필자가 종사하고 있는 건설업일 것입니다. 입으로 만하고 실천하지 않아서 일어나는 대표적인 것이 안전사고 입니다. 오래 전에 현장 콘크리트공(工)으로 일하다가 펌프 카 호스에 맞아 추락하여 하반신 불구가 된 근로자가 필자를 찾아 온 적이 있었습니다. 휠체어를 타고 사무실에 온 그는 얼마의 보상비는 다 날리고 아내와는 이혼을 했다고 합니다. 근무자들이 ‘하는 것’을 제대로 하지 않아서 한 가정이 파탄 난 엄청난 비극입니다.

 

날로 악화 되어가는 청년실업에 대안 하나를 제시합니다. 공사 현장 목수 일을 배우라고 권하고 싶습니다. 조금만 숙달되면 8시간 노동에 일당 10~15만원은 너끈히 받습니다. 고령화가 매우 심한 건설 현장에서 청년은 대환영입니다. 현장에 일손이 모자라 일거리 떨어질 걱정 없습니다. 그야말로 몸으로 ‘하는 것’입니다. ‘대학까지 나온 내가 왜 3D 업종에서 몸으로 떼우는 일을 해야 하는가‘라는 사고(思考)만 지워 버리면 될 듯합니다.

 

반듯한 외모의 그녀는 새벽 출근길에 그 시간, 그 자리에 늘 있습니다. 팍팍 찌던 무더위와 메르스 광풍의 여름이 지나고 여의도 공원 낙엽이 사박사박 떨어지며 싸한 바람이 불어도 그녀는 변함이 없습니다. 여의도 환승센터 노상에서 1인분 2천원 ‘보리네 김밥’을 파는 30대 초반쯤 보이는 한 여성 얘기입니다. 그 장소 앞뒤로 여러 명이 김밥 통을 들고 왔지만 거의가 1, 2회 정도 팔다가 없어집니다. 그러나 그녀는 김밥판매는 이렇게 ‘하는 것’이라고 보여 주는 듯이 오늘 새벽 출근길에도 그 자리에 꿋꿋이 서 있습니다.

 

성취는 보장된 자리가 아니라, 하고 싶은 것을 택하여 실행한 이들의 몫입니다. 세상은 말과 글로 설명하는 것이 아니라 몸으로 직접 부딪쳐 땀과 눈물을 흘려야 그 참 뜻을 알 수 있는 것입니다. 필자 주변 퇴직자들 얘기를 들어보면 현직에 있을 때 숱하게 계획을 했지만 결국에 실천을 못하고 대책 없이 나왔다는 것입니다. 즉, 이것저것 많이 알기는 했는데 하지는 못했다는 것입니다. 결국 ‘하는 것’이야말로 당신의 힘입니다.

ⓒ강충구20151111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