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제제' 논란에 "성적대상화 의도 없었다" 해명

아이유 /한경DB

 

아이유가 신곡 ‘제제(Zeze)', ‘투엔티 쓰리(Twenty Three)’를 놓고 둘러싼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아이유는 6일 소속사가 운영하는 페이스북을 통해 4집 미니앨범 ‘챗-셔(CHAT-SHIRE)’ 와 관련된 일련의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사과했다.

아이유는 먼저 "용기를 내기까지 시간이 생각보다 많이 걸렸다"며 "늦어서 죄송하다"라고 머리를 숙였다.

그는 "'chat-shire'는 스물세 살 아이유에게 일어나고 보이는 일들과 생각들을 기반에 두고 소설 속 캐릭터들을 대입해 만든 곡들로 채워져 있다. ‘제제’도 그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의 라임오렌지나무’는 저에게도 정말 소중한 소설"이라며 "맹세코 다섯 살 어린아이를 성적 대상화하려는 의도로 가사를 쓰지 않았다"라며 "가사 속 제제는 소설 내용의 모티브만을 차용한 제 3의 인물이다. 제 가사로 불쾌감을 느꼈다면 제가 작사가로서 미숙했던 탓"이라고 해명했다.

'나의 라임오렌지나무' 출판사 동녘 측이 지적한 인터뷰 발언에 대해서도 유감을 나타냈다.

아이유는 "어린 제제에게 하는 말이 아니라, 제제가 가진 성질이 섹시하게 느꼈다. 하지만 역시 어린이가 언급된 문장에서 굳이 그런 단어를 사용함으로써 오해를 야기한 것은 나의 불찰"이라고 말했다.

아이유 입장전문 /아이유 공식 페이스북

앞서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곡을 샘플링했다는 의혹을 받은 ‘투엔티 쓰리(Twenty Three)’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아이유는 "샘플링 문제 역시 프로듀서로서 편곡에 사용되는 샘플 소스들을 세심히 검열하지 않은 제 잘못"이라며 "브리트니 측에 확인 요청을 해 놓았고 여부에 따라 샘플 클리어런스를 진행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아이유는 "처음으로 프로듀싱을 맡은 앨범이라 흥분되고 칭찬받고 싶은 마음이 앞서 욕심을 부렸다"라며 "실수가 많았다. 상처 입고 실망하신 분들께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과한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지난 6일 출판사 동녘은 아이유가 '나의 라임오렌지나무' 속 제제를 선정적으로 왜곡해 해석했다며 지적한 바 있다.

아이유는 국내 가요계에서 전후무후한 여성 싱글 가수다. 아이돌 그룹이 판을 치는 상황에서도 아티스트로서의 변화를 감내하며 발표하는 앨범마다 차트 줄세우기를 하는 등 자신만의 영역을 넓혀왔다.  아이유가 이번 논란을 겪으면서 가요계 여성 싱글 가수로서의 입지를 고수할 수 있을 지 미지수다.

 
<아이유 입장전문> 

 

안녕하세요. 아이유입니다.

최근 제 가사에 대하여 많은 의견이 오가고 있다는 걸 알고 있었음에도 용기를 내기까지 시간이 생각보다 많이 걸렸습니다. 늦어서 죄송합니다.

제 가사로 인해 마음에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저의 이번 음반 ‘chat-shire’는 스물세 살 아이유에게 일어나고 보이는 일들과 생각들을 기반에 두고 소설 속 캐릭터들을 대입해 만든 곡들로 채워져 있습니다. ‘제제’도 그 중 하나입니다.

‘나의 라임오렌지나무’는 저에게도 정말 소중한 소설입니다. 저는 맹세코 다섯 살 어린아이를 성적 대상화하려는 의도로 가사를 쓰지 않았습니다. 가사 속 제제는 소설 내용의 모티브만을 차용한 제3의 인물입니다. 하지만 제 음악을 들으신 많은 분들의 말씀을 듣고 제 가사가 충분히 불쾌한 내용으로 들릴 수 있다는 것과, 그 결과 많은 분들의 마음에 상처를 입혀드리게 되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전적으로 제가 작사가로서 미숙했던 탓입니다.

한 인터뷰에서 제가 한 말에 대해서도 많은 분들께서 놀라신 것으로 압니다. 저는 그 인터뷰에서 “어린 제제에게 하는 말이 아니라, 제제가 가진 성질이 섹시하다고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다섯 살 어린이가 아닌 양면성이라는 ‘성질’에 대하여 이야기했습니다. 하지만 이 역시 어린이가 언급된 문장에서 굳이 ‘섹시하다’는 단어를 사용함으로써 오해를 야기한 저의 불찰입니다.

이에 덧붙여 앞서 문제가 되었던 보너스트랙 ‘twenty three’의 샘플링 문제 역시 프로듀서로서 편곡에 사용되는 샘플 소스들을 세심히 검열하지 않은 제 잘못입니다. 현재 브리트니 스피어스 측에 확인 요청을 해 놓은 상태이며 확인 여부에 따라 샘플 클리어런스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처음으로 프로듀싱을 맡은 앨범이라 흥분되고 칭찬받고 싶은 마음이 앞선 나머지 욕심을 부렸습니다. 그러다 보니 실수가 많았습니다. 그 결과로 상처 입으신 분들과 저에게 실망하신 분들께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반성하고 노력해서 반드시 더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리는 아이유가 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끝>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