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지 /사진=엑스포츠뉴스

전남 드래곤즈 골키퍼 김병지의 아들이 학교폭력 논란에 휘말렸다.

지난 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학교폭력 피해자 엄마입니다. 가해자의 횡포, 어디까지 참아야 합니까?'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10월 15일 초등학교 2학년 아이가 체험학습에서 가해 아동에게 얼굴을 긁혀서 전치 2주의 진단서를 끊었다"며 "다음날 가해 아동이 수업 중에 다른 아이를 또 폭행해서 나를 포함해 세 엄마가 학폭위(학교폭력위원회)를 열어 달라 요청해 그저께 '가해자 반교체'로 결론이 난 상황"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오늘 가해자 엄마가 가해자와 피해자가 바뀐 채 학폭위가 열려 억울하다며 시청에 민원을 넣었다고 한다"며 "가해학생 아빠는 전국민이 다 아는 유명인이라 벌써 지역신문 기자들이 학교로 다녀갔다고 하는데 몇 번이고 글을 올릴까 말까 고민만 하다가 안 올린 게 후회된다"라고 밝히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 "학폭위가 열린 다음다음날, 가해엄마는 다정한 사진과 함께 '이제 울지말고 억울해 하지도 말고'라며 피해자인양 글을 올려서 기겁했다"며 "축구선수인 아빠를 닮아 그 아이가 덩치도 크다. 1학년부터 꾸준히 맞아왔지만 전학간다는 말에 참고 참았다"고 덧붙였다.

이어 글쓴이는 "담임선생님도 1학기부터 시달릴 대로 시달리다가 어제는 급기야 스트레스로 쓰러지셔서 응급실 갔다가 지금 병원 입원 중이라고 한다"며 "우리 아이 사건 당일 사진 올린다. 평소에도 많이 괴롭힘 당했고 반 아이들 전체가 안맞은 애가 없다"는 글과 함께 얼굴과 목에 심하게 할퀸 자국이 있는 아들 사진을 올렸다.

이후 해당 글에서 가해자로 언급된 학생이 김병지의 아들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피해 학생의 사진

이와 관련해 김병지는 6일 한 매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태산이가) 아이를 할퀸 건 맞지만, 지나치게 확대해석하고 부풀렸다"고 주장했다. 애초 김병지 아내인 김수연 씨가 인터뷰에 나섰으나 시종일관 눈물을 흘리며 억울함을 호소하다가 쓰러졌고 다급한 상황에서 김병지가 전화를 이어받아 인터뷰했다.

김병지는 "우리 아이가 풀장에 볼을 상대 친구에게 8차례 던졌다고 주장하더라. 내가 듣기로는 한차례 태산이가 머리를 맞았고 울면서 달려들었다. 그러면서 피해 학생이 주먹으로 먼저 태산이를 때렸다. 태산이도 방어를 해야 하는 상황에서 얼굴을 할퀴었다고 하더라"며 "상처가 난 건 정말 죄송하다. 하지만 일방적으로 태산이가 가해자인 것처럼 알려진 것에 안타깝다"고 전했다.

또한 김병지 선수는 "시청에 민원을 제기했다는 주장 또한 사실이 아니다"며 "학교 측 징계를 받아들일 수 없어 재심을 신청하러 갔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김병지는 슬하에 아들 셋을 두고 있으며 이번에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받아 홍역을 치르고 있는 건 막내 아들이다.

한편 전날 이천수(인천)가 현역 은퇴를 선언하면서 김병지는 현재 유일하게 현역으로 뛰고 있는 2002 한일월드컵 대표팀 멤버로 화제가 됐는데, 하루 만에 아들과 관련한 논란에 휩싸이게 됐다. 전남은 22일 부산과 K리그 클래식 원정경기를 앞두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