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비, 강남 클럽서 휴대폰 분실

"개인정보 유출하겠다며 금품 요구"

 

이유비 /사진=한경DB

 

배우 이유비(25)가 분실한 휴대폰을 돌려주는 대가로 금품을 요구한 배모(28)씨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유비에게 분실한 휴대폰을 돌려줄테니 2000만원을 달라고 요구한 혐의 등(공갈미수·장물취득)으로 배모씨를 구속하고, 배씨를 도운 이모(18), 박모(1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이유비는 이달 17일 오전 4시쯤 강남 한 클럽에서 휴대폰을 잃어버린 뒤 22일 지인의 휴대폰을 이용해 자신의 휴대폰으로 ‘사례를 하겠으니 돌려달라’고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배씨 등은 휴대폰에 담긴 사진 등을 보고 주인이 연예인이라는 것을 추측하고 이유비에게 전화해 2000만원을 달라고 요구했다.

이유비 소속사 싸이더스HQ 측은 지난 28일 "이달 중순 이유비 씨의 핸드폰을 습득한 A씨가 이유비 씨의 핸드폰 속 개인 정보를 언론사에 판매하거나 온라인에 유출하겠다고 협박하며 이에 대한 대가로 금품을 요구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습득한 분실물의 개인 정보를 무단으로 도용한 점부터 공중전화를 옮겨 다니며 협박 전화를 걸어 지속적으로 금품을 요구한 배씨를 상대로 수사 기관에 협조를 요청했다. 핸드폰 협박 및 금품을 요구한 A씨는 바로 구속돼 검찰에 송치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유비의 소속사 입장전문은 아래와 같다.

 
<이유비 소속사 입장전문>
안녕하십니까, sidusHQ입니다.  10월 28일(수) 보도된 이유비씨의 개인 핸드폰의 정보를 유포하겠다고 협박, 금품을 요구한 A씨 관련 공식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이달 중순, 이유비씨의 핸드폰을 습득한 A씨는 이유비씨의 핸드폰 개인 정보를 언론사에 판매하거나 온라인에 유출하겠다고 협박하며 이에 대한 대가로 금품을 요구했습니다.

 

이에 습득한 분실물의 개인정보를 무단으로 도용한 점부터 공중전화를 옮겨 다니며 협박 전화를 걸어 지속적으로 금품을 요구한 A씨에 대해 당사는 핸드폰 내용을 숨길 이유가 없어 수사 기관에 바로 협조를 요청, 협박 및 금품을 요구한 A씨는 바로 구속되어 검찰에 송치되었습니다.

 

공인이라는 것을 약점 삼아 협박 및 금품을 요구하는 일이 다시는 없기를 바라며, 누구보다 심리적으로 힘들었을 이유비씨가 더 이상의 상처를 받지 않도록 본건에 대해 허위 내용을 근거로 하는 기사나 혹은 사생활을 침해하는 기사는 자제해 주시길 당부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