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랑의 연예 비하인드

영화 '미안해 사랑해 고마워' 주연 성유리 인터뷰

이효리-옥주현은 왜 성유리의 영화를 보지 못했나

 

성유리 /변성현 기자

배우 성유리가 출연작 영화 '미안해 사랑해 고마워' VIP 시사회에 핑클의 전 멤버를 초대했다. 시사회에 얼굴을 드러낸 사람은 이진 혼자였다. 각별한 우정을 내세우던 핑클 멤버들에게 무슨 일이 생겼을까.

지난 27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성유리를 만났다. 그는 "분명 VIP 시사회에 핑클 전 멤버들을 초대했지만 진이 언니 밖에 못왔다"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성유리는 제주도 '애월댁'으로 거듭난 이효리에게 연락을 했더니 '멀리 있어 못 갈 것 같다'라는 대답만 돌아왔다고 털어놨다.

이효리는 "미안해, 나 유부녀라서 자유롭지 못해. 알잖아?"라며 특유의 쿨한 말투로 성유리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고. 이 말에 핑클 전 멤버들은 단체 채팅방에서 'ㅋㅋㅋ'만을 연발했다는 후문이다.

 

'출가외인'인 이효리는 그렇다 치고, 옥주현은 왜 불참했을까.

성유리는 배시시 웃으며 "주현 언니는 주차장 까지 왔었다"라고 깜짝 고백했다. 그는 "언니가 점심 때 회를 잘못 먹는 바람에 체했다더라. 주차장에서 연락이 왔는데, 다음에 꼭 돈 주고 영화 보겠다고 약속을 하고는 다시 돌아갔다"라고 설명했다.

핑클 활동 당시 모습/온라인 커뮤니티

 

성유리의 멜로 연기를 본 이진의 소감은 어땠을까. 성유리에 따르면 이진은 오리지날 B형으로 굉장히 솔직하다고 했다.

성유리는 "진이 언니 반응이 너무 무서웠다. 그래서 미리 약간 오글거릴 수 있으니 주의 하라고 말했다. 영화를 본 언니는 전혀 오글거리지 않았다며 좋았다고 하더라. 멤버들은 사실 칭찬에 인색하고 놀리는 거에 익숙한데 그런 솔직한 평을 들으니 정말 뿌듯했다"라고 전했다.

성유리는 영화 '미안해 사랑해 고마워'에서 까칠하고 콧대 높은 여배우 서정 역을 맡아 매니저 태영(김성균)의 사랑을 듬뿍 받는다. 김성균의 현실 연기와, 막장 드라마 주연을 맡은 성유리의 연기가 깨알같은 재미와 감동을 선사한다. 영화는 '식객', '미인도' 등 섬세한 연출로 주목 받은 전윤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성유리 외 김성균, 김영철, 이계인, 지진희 등이 출연한다.

 

영화 '미안해 사랑해 고마워'

영화 <미안해 사랑해 고마워>

감독|전윤수
출연배우|김영철, 이계인, 성유리, 김성균, 지진희, 곽지혜
상영정보|15세 관람가
러닝타임|115분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