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진 한국인 최초 쇼팽 콩쿠르 우승 /사진=금호문화재단 제공

피아니스트 조성진(21)이 폴란드 국제 쇼팽 피아노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을 차지했다.

21일 오전 1시(현지시간) 프레데릭 쇼팽 협회는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열린 제17회 국제 쇼팽 피아노 콩쿠르 결선의 최종 심사 결과 조성진이 1위를 차지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조성진은 폴로네이즈 최고 연주상까지 받았다.

조성진은 1위에게 주어지는 상금 3만 유로(약 3856만원)와 금메달, 폴로네이즈 최고 연주상 상금 3천 유로(약 385만원)를 받았으며 더불어 전세계 각지에서의 연주 기회도 얻게 된다.

쇼팽 콩쿠르는 폴란드 태생의 작곡가이자 피아노 연주자인 프레데리크 쇼팽을 기념해 1927년에 처음 개최된 피아노 경연 대회로 쇼팽의 고향인 폴란드의 수도 바르샤바에서 5년에 한 번씩 열린다. 벨기에의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러시아의 차이코프스키 콩쿠르와 함께 세계 3대 피아노 콩쿠르로 꼽히며 이른바 '음악계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권위 있는 대회이다.

쇼팽 피아노 콩쿠르는 16∼30세의 젊은 연주자들이 쇼팽의 곡만으로 실력을 겨룬다.

올해는 예선에 참가한 27개국 160명 가운데 20개국 78명이 본선에 올랐으며 조성진을 비롯해 3차에 걸친 경연을 통과한 8개국 10명이 결선에서 경쟁했다.

이번에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결선에 오른 조성진은 지난 18일 쇼팽 피아노 협주곡 1번으로 가장 먼저 결선 연주를 마쳤다.

쇼팽 콩쿠르에서 한국인 연주자가 결선에 진출한 것은 2005년 임동민, 임동혁, 손열음 이후 10년 만이며 한국인 역대 최고 성적은 임동민, 임동혁 형제의 공동 3위다.

앞서 2000년 김정원이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본선에 올랐고, 2010년 김다솔, 서형민이 본선 2차에 진출한 바 있다.

2005년 11세의 나이로 금호영재콘서트를 통해 데뷔한 조성진은 2008년 국제 청소년 쇼팽 콩쿠르 최연소 우승, 2009년 하마마쓰 국제 피아노 콩쿠르 최연소 우승을 차지하며 주목받기 시작했으며 2011년 차이코프스키 콩쿠르 3위에 이어 지난해 제14회 아르투르 루빈스타인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도 3위로 입상한 바 있다.

조성진은 예원학교와 서울예고를 거쳐 2012년부터 프랑스 파리 국립고등음악원에서 미셸 베로프를 사사하고 있다.

이번 쇼팽 피아노 콩쿠르 입상자들은 21∼23일 바르샤바 필하모닉 콘서트홀에서 갈라 콘서트를 한 뒤 내년 초까지 유럽과 아시아를 돌며 연주한다.

한국에서도 내년 2월 2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쇼팽 콩쿠르 우승자와 입상자들이 모두 참여하는 갈라 콘서트가 국내 처음으로 열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