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는 변했다.  시시각각 쏟아지는 걸그룹, 보이그룹의 홍수 속에  디바는 갈 곳을 잃었다.  이런 변화의 흐름을 가장 트렌디하게 감내한 여성솔로가수가 있다. 4000만 장의 앨범을 팔아치우면서 각종 기부활동에 앞장서는 전무후무(前無後無)한 셀러브리티. 바로 스물 다섯의 디바,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 )다. <편집자주>

 

테일러 스위프트 /유니버셜뮤직코리아

 
하루 11억 버는 여자, 테일러 스위프트

테일러 스위프트는 세계에서 가장 돈을 많이 버는 음악인이다. 일년? 아니다. 무려 하루에  100만 달러(11억2000만원) 이상을 번다.

19일(현지시간) 영국 선데이익스프레스 등에 따르면 테일러 스위프트는 지난해 내놓은 히트 앨범 '1989'와 현재 같은 이름으로 진행 중인 월드 투어 콘서트, 광고 수입 등으로 올해에만 3억1천780만 달러(약 3천570억원)를 벌어들였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지난 6월 제이지(Jay Z)와 비욘세 커플을 제치고 테일러 스위프트와 남자 친구인 영국 뮤지션 캘빈 해리스를 세계에서 가장 몸값 높은 유명인사 커플로 선전한 바 있다.

또 테일러 스위프트가 서른살 생일 이전에 자산 10억 달러(약 1조1천300억원) 이상의 억만장자가 돼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여성이 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로스앤젤레스의 미디어 전문가 마이크 라이아는 "현재 스위프트는 누구도 필적하지 못하는 위치에 있다. 가장 강력한 엔터테이너일 뿐만 아니라 음악 산업을 이끄는 중요한 존재다"라고 설명했다.

 

/테일러 스위프트 인스타그램

테일러 스위프트의 매력은 '인성'

테일러 스위프트는 미국 내에서 인기가 높은 프로포션을 완벽히 지향하고 있다. 178cm의 키에 스키니한 몸매, 바비 인형 같은 이목구비, 밝은 금발의 탄력있는 롱헤어는 10대 소녀들의 '워너비 스타'로 군림하기 충분했다.

외모 뿐만 아니라 그녀의 음악성 또한 데뷔(2006년)때 부터 주목받아 왔다. 침체됐던 미국 팝 음악 시장에서 테일러 스위프트는 고작 17살의 나이로 왕좌를 거머쥐었다.

지난해 발표한 '1989' 앨범은 그간 고수했던 컨트리의 색을 지워버렸다. 수록곡 Shake It Off', 'Blank Space', ’Style', 'Bad Blood' 등이 잇달아 히트하며 작년에만 460만 장의 판매고를 올렸다. 여담이지만 테일러 스위프트의 앨범에는 전 남자친구와의 웃지 못할 이야기들이 너무 솔직한 필체로 담겨있다.

테일러 스위프트가 사랑받는 이유는 그의 외모, 음악성이 다가 아니었다. 골수팬들은 그녀의 매력 중 하나로 단연 '인성'을 꼽는다.

테일러 스위프트는 자신을 보고 자랄 10대 팬들을 위해 본인이 먼저 모범을 보이고 나섰다. 담배, 마약, 문신은 절대로 하지 않기로 약속했고, 평소에는 고가의 의류, 백, 구두 등도 착용하지 않아왔다. 특히 교육센터 설립, 암 치료 지원 등 선행을 펼치며 '기부천사'로 불리고 있다.

 

한국을 방문한 테일러 스위프트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

평소 성격도 굉장히 소탈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과거 인터넷 게시판에는 '우리나라 지하철에서 굴욕당한 테일러 스위프트'라는 제목으로 사진이 게재되기도 했다. 한국을 방문한 테일러 스위프트는 매니저 등을 대동하지 않고 홀로 지하철을 타고, 코엑스 등을 방문한 것.

글쓴이는 "친구와 '저 외국인 예쁘다' 라고 생각했는데 봤더니 테일러 스위프트였다. 아무도 알아보는 사람이 없어서 같이 사진을 찍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스위프트의 진짜 매력은 동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2015 MTV 비디오뮤직 어워드(VMA) 최고상인 '올해의 비디오상'을 받은 작품  'Bad Blood (feat. 켄드릭 라마)'를 감상해 보자. 테일러는 이 행사에서 최우수 팝 비디오상, 최우수 여성 비디오 상 등 4관왕에 올랐다.

 

[embed]https://youtu.be/QcIy9NiNbmo[/embed]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