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고양이 조혜정 / 사진 = 한경DB·비엔티 뉴스

상상고양이 조혜정

배우 조재현의 딸 조혜정이 MBC에브리원 '상상고양이'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됐지만 이를 반기지 않는 네티즌들이 대다수다.

이유는 한 예능프로그램  출연 때문.

앞서 조혜정은 아버지인 조재현과 함께 SBS '일요일이 좋다-아빠를 부탁해'에서 통통튀는 귀여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조혜정은 첫 출연 당시 "안녕하세요. 저는 조재현 아빠 딸 조혜정입니다. 자꾸 오디션에 떨어져서 아르바이트를 열심히 하면서 살고 있습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고, 배우 지망생이라는 것도 함께 밝혔다.

'아빠를 부탁해' 출연 중에 조혜정은 웹드라마 '연금술사', On Style '처음이라서'의 역할들을 꿰찼다.

이후 배우 유승호의 군 제대 후 첫 드라마 복귀작으로 유명한 MBC에브리원 '상상고양이'에 여주인공으로 발탁되며 '금수저' 논란은 더욱 커져만 갔다.

캐스팅 소식에 네티즌들은 "'아빠를 부탁해'가 아니라 '딸의 데뷔를 부탁해'다" "금수저도 스펙이지" "의아함이 드는 캐스팅이다" "연예인 2세 수혜다" 등 대부분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에 조혜정의 소속사는 "연기를 보고 못하면 못한다고 질타하는 것은 당연하고, 당연히 그래야 한다"면서 "아직 본격적으로 촬영이 들어가지도 않은 상황이니 작품을 보고 판단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조혜정이 이러한 금수저 논란을 연기력으로 잠재울 수 있을지, 뚜껑을 열어보기 전까지는 뜨거운 반응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