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캣맘 사망사건 용의자 초등학생, 범행 자백

"낙하실험 호기심에 그만…"

 

용인 캣맘 사건/YTN

'용인 캣맘 사망 사건'의 용의자인 초등학생이 뒤늦게 범행을 자백했다.
16일 ‘캣맘 사망사건’을 수사 중인 용인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용의자는 해당 아파트 같은 단지에 거주하는 초등학생이다. 용의자인 초등학생 A 군은 경찰에서 혐의에 대해 이같이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조사에서 A군은 "내가 벽돌을 던졌다"고 시인했다. A군은 "친구들과 옥상에서 벽돌이 떨어지는 과학 실험을 했다"고 진술했다.

A군은 지난 8일 오후 친구들과 3~4호 라인 엘리베이터를 타고 옥상으로 올라가 쌓여있던 벽돌을 아래로 던진 것으로 조사됐다.

용의자의 부모들은 자식이 이 사건과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이 동물에 대한 혐오범죄라기보다 초등학생들이 고층아파트 옥상에서 학교에서 배운 낙하 실험 등 과학적 호기심에 의한 범죄라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군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며 "A군은 초등학생으로 미성년자이기 때문에 형사처벌이 안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용의자들의 나이가 어린 초등학생이 관계로 촉법소년 등으로 사건을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8일 오후 4시39분께 용인시의 한 18층짜리 아파트 화단에서 박씨와 또 다른 박모(29)씨가 함께 고양이집을 만들던 중 아파트 상층부에서 떨어진 벽돌에 맞아 50대 박씨가 숨졌고, 20대 박씨는 머리를 다쳤다.

숨진 박씨는 길고양이를 보살피는 이른바 ‘캣맘’이었고 또다른 박씨는 같은 아파트 이웃으로, 숨진 박씨가 지난달 고양이 밥을 주는 것을 보고 도와주던 관계로 조사됐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