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서 패싸움 벌어져

불안한 시민들, 치안 강화 촉구

 

부평 패싸움 /유튜브 캡쳐

인천광역시 부평에서 조직폭력배를 연상케 하는 패싸움을 벌인 20대 8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13일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이모(28)씨와 박모(23)씨 등 8명이 지난 4일 부평 문화의 거리에서 서로 주먹을 휘두른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지난 4일 새벽 부평 유흥가에서 24살 박모 씨 등 2명과 28살 이모 씨 일행 6명이 술에 취해 시비가 붙었다. 서로 기분 나쁘게 쳐다본다는 게 이유였다.

싸움 장면은 한 시민의 휴대전화에 찍혀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랐다.

1분13초 분량의 영상은 조직폭력배의 싸움을 방불케 했다. 일부 남성이 윗옷을 벗고 상대방을 위협하거나 쓰러진 남성의 얼굴을 발로 걷어차는 모습 등이 담겼다.

이들은 경찰이 출동한 뒤에야 주먹질을 멈췄다. 서로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고 해 경찰은 싸움만 말리고 철수했는데, 목격자가 휴대전화로 찍은 싸움 영상이 SNS를 통해 확산되자 경찰은 뒤늦게 패싸움 가담자 8명을 입건해 조사 중이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이른바 '동네깡패'들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지난 9월에도 부평에서 유사한 폭행 사건이 벌어졌다. 인천부평경찰서에 따르면 9월13일 오전 5시 10분께 술을 마시고 귀가하던 남·녀 커플이 3명의 남성과 1명의 여성 등 4명에게 집단폭행을 당한 바 있다.

'범죄의 온상'으로 떠오른 부평 일대에 거주 중인 시민들은  연이어 벌어지는 폭행 사고에  불안에 떨고 있는 상황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