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교복 광고 논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박진영과 걸그룹 트와이스가 공동 모델로 나선 교복 광고가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박진영은 자신의 소속사 걸그룹인 트와이스와 함께 한 교복 브랜드 광고에 출연했다.

'스커트로 깎아라! 쉐딩 스커트', '재킷으로 조여라! 코르셋 재킷'이라는 문구가 적힌 광고 포스터는 선글라스를 끼고 몸매를 감상하는 듯한 박진영의 얼굴과 교복을 입고 힙과 가슴의 볼륨감을 한껏 드러내는 포즈를 취한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의 모습이 담겨 있다.

해당 교복 광고 포스터는 중고등학교 교문 앞에 배포 부착되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기 교육청 보건 교사들은 "문제 삼지 않으면 문제가 되지 않기 때문에 문제를 삼으려 한다"며 "미디어와 대중문화의 과도한 영향력의 결과, 여자 청소년들이 동경하는 걸그룹의 비정상적인 몸매가 이제는 여자 청소년들이 선망하는 몸매가 돼버렸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TV에서 자주 보는 걸그룹 멤버들의 날씬한 몸매를 만들기 위해 표준 체형인 아이들도 무리한 다이어트를 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면서 "이런 현상은 저체중증, 면역력 저하, 거식증, 결핵 등의 질병으로 이어지고 있어서 학생들 건강에 큰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경기 교육청 보건 교사들은 "교복 치마를 왜 쉐딩 스커트로 줄이고 깎아서 입어야 합니까? 교복 재킷을 왜 코르셋처럼 조여서 입어야 합니까? 쉐딩 스커트나 코르셋은 모두 여성 신체의 성적 매력을 두드러지게 하는 옷으로 10대 청소년들이 입는 교복에 어울리는 스타일이 아니다"라며 "교복 모델은 여중생 여고생의 모습이 아니라, 교복 페티시 주점이나 룸살롱의 종업원들처럼 보인다"고 꼬집었다.

해당 교복 업체는 논란이 커지자 "날씬해보이는 교복을 알리기 위한 콘셉트로 만들어진 광고다"고 해명했다.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