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행복(12. 26) - 시작을 위하여 마무리를 위하여! 



한 해를 돌아보고 마무리를 해야 할 시기. 

채우기 위해서는 먼저 비워야 하고 시작을 구상하려면 지난날을 돌아보아야 합니다. 기록하는 민족은 망하지 않고 반성을 하는 개인은 실패가 적다. 빈 백지를 반으로 접어서 좌측엔 아쉬운 일을, 우측엔 잘한 일을 적어보면서 일 년 농사를 돌아보자. 새해의 맹서를 지키지 못해서 자신에게 미안한 일, 아직도 마무리 안 된 사명, 독선과 오만이 만든 사과할 일, 상호존중을 무시하여 효율성을 잃은 일들 / 새해의 다짐을 잘 지킨 일들, 자신이 생각해도 대견한 사업, 잘 참고 노력해서 이룬 뿌듯한 성과는 무엇인지? 한 해를 돌아보고 자신감이 생긴 일은 구체적인 도면을 준비하고, 아직도 어려운 일은 포기하지 말고 열정으로 버티고, 익숙해진 일들은 더 겸손하여 큰 기운을 모으자. 

종무식과 시무식을 같이 하자. 

뫼비우스의 띠처럼 시간은 처음과 끝을 알 수 없다. 오늘 본 꽃은 어제의 꽃이 아니며 내일 볼 꽃은 오늘을 뛰어넘지 못한다. 꽃의 임무는 아름다운 색깔과 향기를 보여주는 게 아니라 꽃으로 열매와 씨앗을 맺는 일. 꽃은 피어남과 동시에 씨방 속에는 새로운 씨앗을 함께 키우듯 시작과 끝은 엇물려 돌아야 한다. 처음 그 마음으로 유종의 미를 거두고, 유종의 미로 새로운 일을 이어가야 한다. 해왔던 대로 시간에 일을 맞추지 말고 일에 시간을 맞추자. 본질적인 일은 처음과 끝을 구분할 수 없기에 종무와 시무가 다를 수 없다. 돌아보면서 동시에 새로운 다짐을 하자. 과정이 좋아야 끝이 좋고, 끝이 좋아야 다시 새롭게 시작할 수 있다.

  감사한 마음으로 한 해를 마무리하자. 

아쉬운 눈으로 보면 큰 업적도 부족한 일이지만, 감사의 눈으로 보면 먹고 찾고 일하는 자체가 축복이며 감사할 일. 연하장을 보내지 않더라도 고마운 이에게는 직접 고마운 말을 전하여 서로를 빛나게 하자. 이 세상에서 가장 경제적인 말은 '고맙다, 감사합니다.' 는 말이며, 가장 효율적인 말은 '당신 덕분입니다' 라는 문장. 지금은 새해의 꽃을 위해 올해의 열매 중의 열매를 선별하여 씨종자를 준비하는 시기. 개구리는 멀리 뛰기 위해서 다리를 움츠리듯 다시 뛰기 위해서 뛰어 갈 방향을 가늠하고 나가자. 돌아보면서 반성하고 새로운 힘과 아이디어를 찾고 시행착오를 반복하지 않도록 치밀한 계획을 세우자.

@ 공지 사항

2010년 6월 8일부터 연재한 <오늘의 행복> 글 중에서
겨울에 되새길만한 글들을 디자인하고 편집하여
<오늘의 행복 - 겨울날 행복 이야기>를 출간했습니다.

현재 인터넷 서점 알라딘에서만 만나볼 수 있습니다.

=>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96795623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