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공동 롯데호텔 / 한경DB


롯데호텔이 최근 호텔 주차장에서 사고를 낸 모범택시 기사의 개인 보험 한도를 초과한 모든 배상금액을 부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송용덕 롯데호텔 사장은 ”고령의 기사 서씨가 사고 전체를 변상하기에는 엄청난 부담이 있을 것”이라며 ”개인 보험액을 제외한 모든 배상금액을 호텔에서 부담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상금은 3억원에서 최대 5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업계에선 이를 놓고 롯데면세점 운영주체인 롯데호텔이 최근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과 ’일본 기업’ 논란으로 여론이 악화되면서 롯데면세점 소공점과 잠실점의 재승인이 어려울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자 분위기 전환용으로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따라하기’에 나섰다고 보고있다.


이부진 사장은 지난해 2월 개인택시 기사가 서울 중구 호텔신라 본관 현관으로 돌진한 사고를 일으키자 수억원에 이르는 수리비를 부담해 재벌 3세의 통큰 ’선행’으로 화제를 모았다.


앞서 지난 10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 서울에서 모범택시 기사 서모(75)씨가 주차장에 진입하다가 화단에 충돌한 뒤 세워져 있던 슈퍼카를 비롯, 승용차 5대를 잇따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서씨는 손님을 태우기 위해 로비 쪽으로 진입하던 중 갑자기 속도가 높아졌다며 급발진을 주장했지만 경찰이 블랙박스 영상 등을 제시하며 사실확인을 한 결과 본인 과실임을 인정했다.


피해차량은 포르셰 911, 카레라 4S와 파나메라 터보를 포함한 에쿠스 리무진 1대, 그랜저 1대, 벤츠 1대로 모두 고가의 차량이다.


피해 차량의 수리비와 대체차량 렌트비는 억대에 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