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이승환 편, 주진우 기자 통편집 논란 /사진=이승환 SNS

가수 이승환이 '힐링캠프' 주진우 기자 통편집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500인'(이하 '힐링캠프')은 '500 vs 이승환 with 프렌즈' 편으로 꾸며졌다.

이승환은 이날 이른바 '강동모임'으로 불리는 '힐링캠프' 진행자 김제동을 비롯해 류승완 영화감독, 강풀 웹툰작가, 주진우 기자 등 5명과 함께 했다.

류승완 감독과 강풀 작가, 주진우 기자는 이승환의 프렌즈로 방청석에 앉아 '강동모임'에 대한 이야기부터 그동안 곁에서 본 이승환에 대해 이야기 했다.

하지만 주진우 기자는 전체 화면이나 다른 사람을 비추기 위해 지나가는 화면에만 보였다. 그의 말은 다른 인물이 화면에 등장한 채 목소리로만 전달됐다.

이승환은 '힐링캠프' 방송 전 지난 3일 페이스북에 "강동 모임 모두가 출연했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고마웠단 말을 전합니다. (주)진우가 편집 없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가져봅니다"고 전한 바 있다.

방송 후 이승환은 SNS에 "('힐링캠프') 제작진들이야 최선을 다하셨을 테지요. 그 상황, 그 심정 모두 이해가 갑니다. 하지만 (주)진우가 나오는 걸 싫어하시거나 무서워하시는 '그 누군가'는 이해가 안 갑니다"며 "진우야, 미안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승환은 글과 함께 이승환은 '강동 모임'이 모두 나온 '힐링캠프' 대기실 사진을 함께 남겼다.

한편 '힐링캠프' 곽승영 PD는 "주진우 기자를 편집하려는 의도였다면 아예 초대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정말 외압이 있었다면 이승환 씨 섭외 자체를 위에서 저지했을 것"고 해명했다.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