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꽃축제 자료사진

올해로 13회째를 맞는 '한화와 함께하는 2015 서울세계불꽃축제'가 10월 3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열린다.

서울세계불꽃축제 2015는 한국, 미국, 필리핀 3개국 대표 연화팀이 참여해 10만여발의 다채롭고 환상적인 불꽃쇼를 선보일 예정인 가운데 불꽃축제를 가장 잘 즐길 수 있는 명당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친구와 함께 가면 좋은 곳으로는 한강이촌지구와 한강철교북단이 꼽힌다. 한강이촌지구는 이촌역과 접근성이 좋고 잔디밭에서 여유로운 감상이 가능하다. 또한 한강이촌지구와 연결된 한강철교북단은 화려한 불꽃축제 사진을 가장 잘 담을 수 있는 명당이다.

연인들의 명당은 노량진 수상시장 타워와 N서울타워가 꼽힌다. 두 곳은 도심의 야경을 함께 감상할 수 있어 낭만적인 분위기를 원하는 커플들에게 최적의 장소다.

가족과 함께 가면 좋은 명당은 노들섬 서쪽편 갈대숲과 사육신 공원, 선유도 공원이 꼽힌다. 선유도 공원은 비교적 한적해 조용히 산책하며 불꽃놀이를 즐길 수 있어 부모님, 아이들과 함께 한다면 최고의 장소다.

외로운 싱글들을 위한 명당도 있다. 중앙대 약학대학 및 R&D 센터 건물 옥상 하늘 정원과 숙명여대 기숙사 옥상 그리고 노량진 학원가 옥상이 꼽힌다. 이 세 곳은 모두 학생들이 있다는 공통점이 있는 곳으로 불꽃축제를 잠시 즐기며 머리를 식힐 싱글들에게는 최적의 장소다.



'서울세계불꽃축제 2015'는 10월 3일 오후 1시부터 7시까지 마포대교와 원효대교 일대에서 사전행사가 열린다.

이후 오후 7시20분부터 미국 멜로즈 파이로테크닉스는 'Love is magical'을 주제로 달콤한 감성을 담은 불꽃쇼를 펼친다.

필리핀 드래곤 파이어웍스는 오후 7시40분부터 'OPM (Original Philippines Music) against the World'를 주제로 필리핀 대중음악과 전자댄스음악을 기반으로 뮤지컬 불꽃쇼를 연출한다.

한국은 오후 8시 불꽃축제의 대미를 장식한다. '마법 같은 불꽃'을 주제로 음악, 불꽃, 영상, 내레이션 등을 통해 한층 업그레이드된 스토리텔링 불꽃쇼를 선사한다. 캐릭터불꽃, 고스트불꽃, UFO 불꽃 등은 올해 처음 선보인다.

올해는 마포대교와 원효대교 사이에도 불꽃바지선을 설치해 여의도 전체를 아울러 와이드한 불꽃쇼를 선보일 예정이다.

매년 100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찾는 불꽃축제를 안전하게 치르기 위해 주최측과 서울시, 경찰, 소방서, 구청, 한강사업본부 등이 공조체제를 구축했다.

극심한 혼잡지역인 여의동로가 오후 2시부터 밤 9시30분까지 통제되며 행사 전날인 2일 저녁 11시부터 63빌딩앞 여의도한강공원 주차장도 폐쇄한다.

또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을 위해 지하철 운행량을 대폭 증편한다.

올해는 이촌지역뿐 아니라 마포대교 남단과 북단, 한강철교 하부 자전거 길까지 안전통제가 확대된다. 강변북로와 올림픽대로 무단횡단 및 차량에서의 주정차 관람이 엄격히 통제되며 행사당일 저녁 6시40분부터 8시40분까지 마포대교와 한강철교 사이 모든 선박류의 운항이 전면 통제된다.

행사 내용과 버스 우회 정보, 통제 구간, 행사장 화장실 위치 등은 '서울세계불꽃축제 2015' 공식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