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파리근대미술관앞에서 이치구>




내 발이 잘릴 때도, 나는 참았다.
내 젖가슴에 색칠을 할 때도,
나는 참을 수 있었다.



하지만-- 이렇게 많은 사내들이 이렇게 상처입은 채 
벗고 있는 나에게 눈길조차 주지 않고,
 스케이트보드를 얼마나 잘 탈것인가에만
온 마음을 쏟고 있는 건 정말 참을 수가 없다!!



--파리에서 <나처럼> 무관심속에 손발 잘리고 소외되는
작품과 문화재의 경제적 손실은 연간 8백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