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트럭 방수천, 자전거에서 나온 튜브, 자동차에서 수거한 안전 벨트 등. 도대체 이런 폐기물을 어디에 써먹을까 싶지만 알만한 사람들은 이미 다 아는 가방 브랜드 프라이탁(Freitag)은 바로 이런 쓰레기 더미에서 탄생했다.

지구를 살리는 재활용 브랜드의 대표 선수 프라이탁(창립자인 형제들의 성인 동시에 독일어로 금요일이란 뜻)은 아주 우연한 아이디어에서 출발했다. 1993년 스위스에 살고 있던 마르쿠스, 다니엘 프라이탁 형제는 방수가 잘 되는 큼지막한 가방을 만들고 싶었다. 그러던 중 아파트 앞을 지나던 트럭의 덮개 천을 발견하고는 외쳤다. “그래, 바로 저거야. 트럭 덮개 천으로 만들면 방수도 되고 또 아주 독특한 디자인이 나오겠지?” 재기발랄하고 적극적인 두 형제는 냉큼 공장으로 달려가 거대한 트럭에서 사용하는 타르가 입혀진 방수천을 싣고 돌아왔다. 그리곤 천을 깨끗이 빨아 말린 다음, 잘라서 가방을 하나 만들었다. 이날 이후 형제가 세들어 살던 아파트 복도에는 자전거 튜브, 안전벨트, 트럭 방수천이 쌓이기 시작했다.

프라이탁의 홍보 자료에 똑 같은 작업복을 입고 빨대로 초콜릿 우유를 마시고 있는 사진을 떡 하니 실을 만큼 남다른 정신 세계를 자랑하는 형제들은 판매 방식 역시 독특했다. 지금은 당연히 매장에서 판매하지만 최초로 가방을 팔았던 곳은 바로 고속도로 갓길이었다. 그곳에서 친구들을 불러 파티를 하면서 80개의 가방을 파는데 성공했단다. 이렇게 성공적으로 론칭한 프라이탁은 젊은 층의 열광적인 호응 속에서 대량생산을 위한 공장과 판매 시스템을 갖추며 가방 시장의 기린아로 등장하게 된다. 우연한 아이디어에서 출발한 프라이탁은 이제 유럽 전역을 비롯해 일본에까지 매장을 열 정도로 대성공을 거두었다.

프라이탁 가방이 만들어지는 과정은 다음과 같다. 먼저 트럭에서 가져온 방수천을 사용하기 좋게 자른다. 세척기를 이용해 천을 세탁하고 가방을 만들기에 적당한 부분을 골라 재단한다. 마지막으로 끈으로 쓰이는 자동차 안전 벨트, 자전거 타이어를 결합해 가방으로 완성한다. 이 심플한 과정에서 알 수 있듯 바느질에 사용되는 실과 로고를 제외하고는 모든 것이 재활용된다. 그럼에도 완성된 프라이탁을 보면 폐기물에서 나온 가방이라고는 상상하기 어렵다. 공익차원이 아니더라도 환경을 생각하는 것이 패셔너블한 것이라는 인식 역시 유리하게 작용해 젊은 층이 모이는 곳에서는 프라이탁을 둘러 맨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다.

프라이탁이 성공한 이유 중 하나는 이처럼 재활용품임에도 전혀 재활용스럽지 않다는 점이다. 물론 새것처럼 깨끗하거나 반짝반짝 빛나지는 않지만, 낡고 멋스러운 빈티지 디자인을 선호하는 젊은 층의 입맛에 딱 맞아 떨어지면서 인기를 얻었다. 가방 자체에 특별한 그래픽을 더하지 않아도 낡은 방수천 자체의 다양한 컬러와 회사 로고, 광고 문구 자체가 그대로 재미난 디자인 요소가 되었으며 기존 가방보다 튼튼하다는 점 역시 장점이다. 대량생산품임에도 불구하고 기본적으로 모든 가방이 다르다는 것 역시 매력적인데 바꿔 말하면 똑 같은 프라이탁 가방을 가진 사람은 단 한 명도 없다는 뜻이다. 원재료인 트럭 방수천 자체가 모두 다르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온라인 매장(www.freitag.ch/f-cut)을 통해 12개의 천 중에서 원하는 부분을 마음대로 잘라 나만의 유일한 가방을 디자인 할 수 있도록 했기 때문이다. 그들의 말대로 “당신이 자른 것이 당신이 얻는 것이다”인 셈이다.

재활용을 통해 제품을 만들 경우 때로는 비용이 더 높아지기도 한다. 프라이탁의 가방 하나가 나오기까지의 비용 역시 만만치 않다. 가장 중요한 재료의 수급 역시 그러한데, 재료 전담 요원이 따로 있을 정도라고 한다. 이들의 가장 중요한 임무는 유럽 전역의 트럭 회사에 연락해 재활용이 가능한 천을 구하는 것이라고. 대량 생산이라고는 하지만 일일이 손으로 자르고 재봉틀로 박아 완성하기 때문에 기계로 만드는 것보다 손이 많이 간다. 프라이탁 형제는 이를 두고 “우리는 첨단 기술이 필요치 않다. 우리 직원의 손이 가장 중요한 자산”이라고 말한다. 이렇게 해서 연간 12만개의 가방을 생산하는데, 이런 과정을 고려한다면 결코 싸지 않은 프라이탁의 가격이 이해가 될 법도 하다.

프라이탁은 재활용 자체를 매우 정직하고 독특한 사업 방식으로 여기며 더 나아가 생산 방식 역시 재활용한다. 이들은 톱니 바퀴를 만들던 공장을 인수해 그 시스템을 재활용하고 있다. 물론 프라이탁의 공장과 매장 인테리어도 모두 재활용이다. 특히 거대한 사우나실을 연상케하는 다보스 매장은 스위스 날씨와 잘 어울리는 인테리어로, 트럭 정류장에 만들어진 독일 함부르크 매장은 지역의 특색을 고려한 독특한 매장 디자인으로 주목 받으며 단순한 상점이 아닌 주요 관광지로 자리 잡았다.
쓰레기마저도 새로운 상품으로, 새로운 가치와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로 만들어내는 강력한 힘이 바로 디자인에 있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디자인 파워다!

- 김용섭 날카로운상상력연구소장(www.digitalcreator.co.kr)

* 페이지 상단의 칼럼 타이틀 옆에 있는 '칼럼가입'을 눌러 회원이 되시면, 회원전용게시판에서 회원만을 위한 이야기를 공유할 수 있으며, 향후 회원들과의 교류의 기회도 만들어질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 상기 칼럼은 최근에 출간한 제 책인 <디자인파워 : 소비자의 마음을 유혹하는 창조적 디자인경제학 (김용섭,전은경 공저, 김영사)>에서 인용했습니다. 디자인 혁신이 주는 보다 많은 정보와 경제적 가치 창출이 궁금하신 분들은 책을 읽어보시길 권합니다. 디자인이 만들어내는 놀라운 힘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가 담겨있으니까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