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첫날, 지리산이 열렸다.

4월 끝날까지 산불 경방(警防)기간으로 인해 입산이 통제됐었다.

 

몇 번의 지리산 종주산행은 항상 1박 2일이었다.

이번만큼은 쫓기듯 걷기보다 여유롭게 즐기고 싶었다.



지리산 산길이 열렸어도 반드시 챙겨야 할 게 있다.

대피소 예약이다. 사전 예약 없이 대피소 이용은 불가하다.

대피소 주변에서의 비박 역시 금지다.

그렇다고 아무 때나 예약한다고 다 되는 게 아니다.

평일은 몰라도 연휴나 주말, 대피소 예약은 하늘의 별따기다.

 

때마침 산우 C로부터 연락이 왔다.

"네가 소원하던 2박 3일짜리 지리산 일정이 있던데, 갈까?”

그렇게 하여, 산 바라기 다섯이 뭉쳤고,

대피소 이용권이 확보되어 있는 某 산악회에 빌붙었다.

 

불원천리 달려온 버스는 뱀사골 입구, 반선마을에 멈췄다.

03시 30분, 이르긴 하나 산채나물 백반으로 배를 채웠다.

긴 산행을 위해선 뱃심이 절대 필요하다.

 

버스는 다시 깜깜한 산 굽잇길을 20여분 돌아올라 성삼재 주차장에 산객을 부려놓았다. 사방은 여전히 칠흙 어둠이다.

 

헤드랜턴을 머리에 두르고 바람막이를 걸쳤다.

2박 3일 먹을거리 입을거리로 배낭무게가 장난 아니다.

1차 목적지는 노고단 고개다. 일출을 보기 위함이다.

산길 개방 첫날이라 북적거릴 거라 생각했는데, 의외로 한산했다.

저벅저벅 걸어가는 산객들의 발자국 소리와 스틱 소리가 고요한 새벽의 정적을 깨운다.



노고단 고개에 올라서니 온통 푸른빛이다.

구름 바다 건너 반야봉의 교태(嬌態)가 매혹적이다.

잠시도 눈을 뗄 수가 없을 만큼...

반야봉 뒤로 서서히 여명이 번진다.

3대가 덕을 쌓아야만 볼 수 있다는 지리산의 일출을 어쩌면 오늘은...



바람을 저버리지 않았다. 순간, 둥근 불덩이가 솟구쳤다.

지리산에서의 온전한 일출 광경은 처음이다.

넋 놓고 일출 삼매경에 빠져 있던 다섯 山友는 다시 넋을 주워 담고서

'지리산 종주시점' 팻말을 지나 본격 산길로 들어섰다.




'봄은 퇴색하고 산야는 짙푸르기 시작한다.'는 절기, 立夏가 엿새 앞인데도

해발 1,200~1,300m의 지리산 능선은 아직도 겨울산색을 띠고 있다.

간간이 무리지어 핀 진달래만이 봄임을 말해 줄뿐.



돼지령을 지날 즈음, 뱃속이 '꾸륵꾸륵' 요동친다.

노고단대피소에 들러 비워내고 왔건만 그새 또 신호를 보낸다.
(잡목 헤치고 최대한 깊숙이 들어가 영역표시 하였음^^)



임걸령 샘터에 이르러 수통에 물을 가득 채웠다.

다음 물을 보충할 수 있는 곳은 연하천대피소다.



노루목에 이르러, 반야봉 오름길을 생각하니, 배낭 무게가 더욱 버겁다.

종주산행 시 시간이 빠듯하면 흔히 '반야봉'을 빼고 진행하나,

이번처럼 시간이 넉넉할 때 필히 접수해야 후회가 없다.

 

노루목에서 반야봉까지는 비교적 짧은 거리(1km)이나,

고도는 230미터나 높여야 할 만큼 호락호락하지 않다.

그래서들 배낭을 갈림길에 내려놓고 맨몸으로 다녀오기도 한다.

 

山友 S가 팍팍한 반야봉 오름길을 눈치 챘나? 슬쩍 꼬리를 내린다.

"종주 거리도 만만찮은데, 주능선에서 벗어나 있는 반야봉까지..."

이때다 싶어 山友 K가 한마디 보탠다.

"내가 이곳에서 배낭을 지킬 터이니 다녀들 오게나."

주저앉으려는 둘을 얼래고 달래, 함께 반야봉으로 향했다.





반야봉(1,732m)은 지리산의 제2봉우리다. 설악 대청봉보다도 높다.

반야봉의 능선 실루엣은 여인의 둔부를 닮았다.

구름이 반야봉 허리를 휘감아 살짝 드러난 절묘한 엉덩이의 모습을,

몇 해 전 지리능선을 걷다가 목격한 적 있다.

반야봉은 이처럼 필설로 표현 못할 천혜절경을 시시때때로 연출한다.



반야봉 정상(1,732m)에 올라섰다.

조금 전 지나온 노고단이 그새 저만치 물러나 있다.

만복대, 정령치로 이어지는 지리산 서북능선이 또렷이 조망된다.



시나브로 산자락을 타고 오른 신록은 8부 능선에 이르렀다.

정상부의 겨울산색도 더 이상 버티기엔 역부족이리라.

신록은 낼모레 봄비의 도움으로 산 전체를 접수하게 될 것이다.

<...계속...>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