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를 자주 보지는 못하지만 무한도전 식스맨은 무척 궁금했다. 누가될까?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무한도전 식스맨은...

결국, 제국의 아이들 광희였다. 제법 어울린다.

14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광희가 악플에 분노했다.

 



 

​평상시 욕 같은 것은 잘 받아들인다는 그였지만,

"무한도전 식스맨으로 거론만 됐는데 욕을 먹고 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자신이 하지도 않은 것으로 욕을 먹고 있다며

​자신이 하고 싶다고 말한 것도 아니었다며...

"될 것도 아닌 것 같은데. 하지도 않았는데"라고 능청스럽게 말해서 웃음을 자아냈었다.



너스레를 떠는 이런 모습을 보니

그가 욕을 먹는 것에 대해 상당히 의연하게 대처함을 느낄 수 있었다. ​

 

무한도전...나도 요즘 무한도전을 하는 느낌이 든다. 개인적으로...

꿈도 꾸지 못했던

종합BEST 20위

경제/경영. 처세 6위에 등극한 것은 내게는 그야말로 무한도전이다.

 



오늘 서점에 가보니

경제경영 신간에 있던 '욕먹어도 괜찮아'가

경제경영 처세 BESTSELLER 세션에 당당하게 자리를 잡고 나를 반기고 있었다.

노스웨스턴대 한 연구소에서 시상대에 오른 은메달선수와 동메달선수의 표정을 분석해 행복점수를 분석했다고 한다.

그 결과 동메달선수는 10점 만점에 7.1점, 은메달 선수는 고작 4,8 이었다.

은메달의 비교대상은 금메달이었고, 동메달의 비교대상은 노메달이었다,

누구의 시선을 의식하느냐에 따라 행복도 불행도 결정된다는 연구결과가 아닐 수 없다.

 

나는베스트셀러 진입은 사실 꿈도 꾸지 못했다. 그렇기에 동메달선수처럼베스트셀러에 진입한 것만으로도

충분한 기쁨을 넘치게  만끽하고 있다. 마치 무한도전을 하고 있는듯한 느낌이 들 정도로.

남들의 기대치에 자신의 행복을 담보해두면 결과가 만족스럽지 못할 때 지금까지 노력한 자신은 없 고,

결과에 실망하는 관중만 있을 뿐이다.

승리의 기준이 자신의 행복에 있으면, 결과의 책임도 자신이고 보람을 느끼는 대상도 자기 자신이 된다.

 

나는 지금 무한도전을 하고있다..

무한도전... 식스맨의 활약도 궁금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