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우리가 특정 주식에 투자할 경우 막연히 느낌이 좋아서 투자를 하는 것은 아니죠. 주식 시장도 좋아야 하고 무엇보다도 앞으로 그 주식을 발행한 기업이 얼마나 성장해서 가치를 높여 줄 수 있는 것인가 하는 미래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투자를 하는 것이죠.




예를 들어 어떤 기업이 향후의 발전 가능성을 볼 때 현재 가치는 100억원 정도인데 발행한 주식이 총 100만주라고 한다면 1주당 가치는 1만원(→100억원÷100만주)이 되겠죠. 만약 이 기업의 현재 주가가 8,000원이라면 이 기업의 주식은 사두면 언젠가는 1만원이 되어 2,000원 만큼의 돈을 벌 수 있다는 논리가 성립하는 거죠. 이러한 믿음을 가지고 그 기업에 투자를 하게 되는 것이죠.




우리들이 주식을 하다 보면 `이제 부터는 가치주에 관심을 가질 때가 왔다` 라는 말을 종종 듣게 되는 것도 이러한 논리 때문이죠. 분명 영업이익이 늘어 나는 것을 보면 그 기업의 가치는 충분히 높은데 비해 현재 주가가 높지 않은 주식의 주가는 언젠가는 오르게 된다는 것이죠.




따라서 주가의 향방을 분석하는 증권사 애널리스트 들은 어떻게 하면 기업들의 가치를 가장 잘 분석할 수 있을까로 고민들을 하고 있는 거랍니다.




그럼 `기업의 가치`는 과연 어떻게 구해서 주가를 예측할 수 있을 까요?




물론, WACC, FCFF, EVA, PER, PBR, PSR등 상당히 다양하고 복잡한 개념과 방법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방법에 대해서는 차차 언급하기로 하고요. 우선 기업의 가치에 대한 대략적인 개념을 설명해 보겠습니다.




기업이란 의외로 상당히 간단한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가 일정시점의 기업의 재무상태를 나타내는 것을 대차대조표라고 합니다. 기업을 살아있는 생명체라고 한다면 대차대조표는 생명체의 내부를 순간적으로 촬영한 X-ray와 같은 것이죠.




이렇게 기업의 내부를 훤히 들여다 볼 수 있는 대차대조표를 가만히 보면 오른쪽(대변)은 부채인 타인자본과 자본인 자기자본으로 구성되어 있고 그 합계액 만큼 왼쪽(차변)이 자산으로 구성되어 있죠.




즉, 남으로부터 돈을 빌리든지(부채=타인자본), 남으로부터 투자를 받든지(자본=자기자본)해서 모은 돈으로 매출을 올릴 수 있는 공장이나 기계 그리고 원료 등을 사 놓은 것(자산)이 기업이라는 생물체의 내부 구조이죠.




그런데 세상에는 공짜가 없답니다. 빌린 돈이든 투자 받은 돈이든 다 남의 돈입니다. 그러니 대가를 지불해야죠.




이 대가가 부채인 경우는 이자로 자본인 경우는 수익이나면 배당으로 지불이 되는 것입니다. 그럼 얼마의 이자와 배당을 지불해야 하나요? 그건 그 기업을 운영하는 사장님 마음대로 하는 게 아니죠. 돈 빌려주고 돈 투자하는 채권자나 주주가 요구하는 수익률 만큼을 맞추어 주지 못하면 그 기업은 결코 남의 돈을 빌리거나 투자를 받지 못한답니다.




물론, 채권자나 주주는 각각 입장이 다르므로 - 다시말해, 채권자는 기업이 돈을 벌든 벌지 못하던 때가 되면 이자를 받는 조건으로 돈을 빌려 준거고, 주주는 기업이 돈을 벌때에 한해서 배당을 받기로 하고 돈을 투자한 거니 서로 요구하는 수익은 다르겠죠. 쉽게 말해 이론적으로는 주주가 더 많은 요구를 하겠죠… - 따라서 요구하는 수익률도 각각 다릅니다. 하지만 기업의 입장에서는 둘 다 외부에 지불해야 하는 비용인 셈이죠.




여기서 생기는 개념이 가중평균자본비용인 WACC(Weighted Average Cost of Capital)라는 거죠. 다시 말해 채권자나 주주의 제각기 다른 요구수익률을 적절히 가중평균한 것은 기업의 입장에서는 남의 돈을 갖다 쓰는 비용인 셈이므로 항상 이 비용을 지불해야만 한다는 것이죠.




이렇게 WACC만큼의 비용을 지불하면서 빌리거나 투자 받은 돈으로 기업은 영업에 필요한 여러가지 자산들을 삽니다. 그리고 열심히 물건을 만들고 영업을 하여 돈을 벌어 오는 것이죠. 즉, 기업은 부채(타인자본)와 자본(자기자본)을 이용해서 자산을 구입해서 돈을 벌어 들이는 구조를 가지고 있는 거죠.




이렇게 영업을 하여 기업내부로 들어오는 돈을 일반적으로 FCFF(Free Cash Flow to the Firm)라고 합니다.




자! 이러한 돈의 흐름을 다시 한번 정리해 보죠.




`A` 라는 기업이 연초에 80원은 빌리고 20원은 투자를 받아서 공장을 짓고 기계를 사고 사람도 뽑아 물건을 만들어 열심히 팔았다고 합시다. 그리고 연말에 계산을 해보니까 영업활동을 통해 10원의 돈을 벌었고, 그 동안 돈을 빌리고 투자를 받은 대가로 8원을 지급했다고 하죠.




이 경우 `A`기업의 부채는 80원이고 자본은 20원 그리고 자산은 100원(80원+20원)이 되는 것이죠. 또한 FCFF는 10원, WACC는 8원이 되는 것이죠.




이렇게 `A`기업이 영업을 해서 1년 동안 들어온 돈과 나간 돈을 비교해 보면 2원이 `A`기업에 남게 되는 셈입니다. 즉, 이 기업의 경우 받을 거 받고 줄 거 주고 나서 2원이 가치가 증가한 것이죠.




이럴 때 우리는 기업의 가치가 증가했다고 할 수 있는 거죠. 따라서 예초의 자기자본 20원에다(어차피 부채는 갚아야 하는 돈이므로 고려하지 않겠죠…) 가치 증가분을 더한 22원이 기업의 가치라 할 수 있죠. 또한 이러한 기업가치를 그 기업의 주식수로 나누어 주면 `1주당 기업의 가치`가 나오게 되는 거죠.




그런데 말이죠. `B`라는 기업의 경우, FCFF는 10원인데, 채권자나 주주에게 지불해야 할 비용인 WACC가 12원이라면 어떻게 되겠습니까?




영업을 해서 벌어들인 돈은 똑같이 10원이라서 `A`기업과 마찬가지로 가치가 증가한 듯이 보이지만 자세히 따져보면 들어온 돈(10원)에 비해 나간 돈(12원)이 더 많기 때문에 기업의 가치는 오히려 감소하게 되는 것이죠. 다시 말해 1년동안 헛장사를 한 것이 되는 셈이죠.




사실 우리나라의 경우 영업이익을 낸 상당수의 기업들 중 이러한 자본비용(WACC)를 고려해 보면 마이너스(-)인 기업이 대부분이라고 하는데 이는 한번쯤 되새겨 봐야 할 일인 것 같습니다.




앞서 말했듯이 주식을 투자할 때에 기업의 가치를 주식수로 나눈 `1주당 기업의 가치`와 현재의 주가와 비교를 해서 투자 의사결정을 해 볼 수가 있는 것이죠.




여러분이 증권사에서 발간하는 일일 리포트들을 보면 개별기업의 시장상황 뿐만 아니라 가치를 분석한 자료도 쉽게 접할 수 있습니다. 가치주에 투자하기 위해선 그러한 자료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하는 것이랍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