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에 입사한 해에 운 좋게도 해외출장을 다녀올 기회가 있었습니다. 당시에는 해외에 다녀오는 것이 가문의 영광(?)이었던 시절이고, 또 처음으로 외국에 가보는 것이었으니 얼마 설렜겠습니까? 캐나다라는 멀고 먼 나라에 도착하고 보니 모든 것이 신기하고 또 신기했습니다. 한국에 돌아가면 가족과 친구들에게 자랑하고 싶은 것들이 너무 많았습니다.

 

 그래서 공항에 내리면서부터 활동사진을 찍듯 카메라 셔터를 눌러댔던 것 같습니다. ‘캐나다에 갔더니 이런 것들이 있더라. 너희들은 모르지? 나 대단하지?“라고 자랑하고 싶었던 치기어린 마음에서였을 겁니다. 서울에 와서 보니 사진 인화비용에만 눈물 쏙 빠질 정도가 지출되었습니다. 촌스럽게도 기념사진은 수북이 쌓였지만 여행지에 대한 추억은 도통 남은게 없었습니다. 카메라에 눈을 들이댄 기억만 있었죠.

 

 우리나라 기업들의 사회공헌 성장기인 2000년대 초반의 상황도 이와 비슷했습니다. 좋은 일 한다는 것이 스스로 대견해서 또 이 보람된 일을 다른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어서 안달을 했습니다. 그때는 사회공헌활동은 곧 사진 촬영이었습니다. 현수막은 물론이고 얼마를 기부한다고 큼지막하게 써놓은 보드판이 필수품이었습니다. 쌀가마니 앞에서 찍고, 라면박스 놓고 찍고, 옷가지 쌓아놓고 찍고, 심지어는 장애 어린이를 발가벗겨 놓고 목욕시키면서도 카메라를 들이댔습니다. 참으로 낯 뜨거운 일입니다.

 

 그래도 신문에는 거의 매일 기업들의 사회공헌 활동이 사진과 함께 보도되었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당사자들 말고는 그 사진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이 별로 없었다는 것입니다. 심지어 돈 몇 푼 지원해주려고 엄청난 홍보비를 낭비한다고 시민단체들로부터 호되게 욕을 얻어먹기 일쑤였습니다. 그러다 보니 기업 내부에서도 “사회공헌 그거 꼭 해야 되나?” 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곤 했습니다.

 

 어떤 일이든 본질에서 벗어나면 아니 한만 못한 것이 세상 이치입니다. 특히나 사회공헌 같은 일은 더욱 그러지 않겠습니까? 남에게 보이려고 홍보에 열중하면 치졸하게 될 뿐입니다. 알리고 싶은 조급함보다는 소외된 사람들에 대한 공감을 배워 가야 합니다. 진정성 있는 마음은 항상 통하기 마련입니다. 성심으로 선행을 쌓다 보면 아무 말 하지 않더라도 어느 샌가 모든 사람이 알게 됩니다.

 

 사회공헌 한다며 카메라부터 들이대는 무안한 행동은 이제 접어 둡시다. 대신 마음의 렌즈로 사랑을 담아봅시다. 그 마음의 사진은 평생토록 가슴에 남아 주위 사람들에게 까지 향기를 솔솔 발할 테니까요.

ⓒ 김도영 20130612 (dykim99@nate.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