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otec에서 제작한 인체의 다양한 부위들을 선보였다.

 

최근 전시회를 둘러보면 산업분야와 관계없이 등장하는 것이 3D프린터다. 그만큼 다양한 산업분야에 적용되고 있다. 한국의 경우 지난 연말 케이크광고에 등장했던 연예인 피규어가 큰 관심을 모았으며 산부인과 병원에서는 산모 배속의 태아를 초음파로 찍어 3d 피규어로 구현하기도 하고 나만의 안경테를 제작할 수도 있으며 제품의 샘플 및 시제품제작등에 활용돼 비용절감에 기여하는 등 제3의 산업혁명이란 얘기가 나오고 있다.

3D전용 입체 마우스로 복잡한 작업을 디테일하게 마무리 할수 있도록 도와준다.

 

3d 프린트기술은 1981년 일본 나고야시립연구소의 히데오 코다마가 개발했으나 이를 시스템으로 연구시켜 상용화 한 것은 미국이다. 현재 미국과 이스라엘이 3d프린터 기술의 선두를 달리고 있는데 세계시장의 관련 특허들이 잇따라 만료됨에 따라 초저가 제품은 물론 본격적인 3d시장의 대 변화가 예고된 가운데 인간의 생명을 좌우하는 의료분야를 살펴보기로 한다.

 

인체 내의 여러가지 장기를 3D프린터를 통해 만든 시제품들.

일본 치바현에 위치한 fasotec은 1983년 금형회사로 출발해 지금은 직원 130여명을 둔 중소기업이다. 3 차원 데이터 생성을 위한 CT / MRI 촬영 방법 지원과 3차원 생체모델의 맞춤 제작 및 기성품을 판매하고 데이터 솔루션도 판매한다. 그 가운데 “생체질감조형(Bio-Texture Modeling)”은 인체의 특정 부위를 입체 조형물로 제작해 의료 교육 및 연구 현장에서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뼈와 장기 등의 제작물을 통해 수술 시뮬레이션 모델로 활용되기 시작했는데 이는 형체 재현에 머물지 않고, 지금까지 실현이 어려웠던 생체 질감, 내부구조의 시각화 기능까지 재현이 가능해 수술부위 장기의 절단 모델도 제작이 가능하다. 특히 복잡하고 위험성이 높은 수술을 앞둔 의사의 불안을 해소하고 위험성을 줄여 수술의 안전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한다.

 

물컹한 느낌의 모형 간은 시각이나 촉각으로 봐도 진짜 간과 똑같이 만들어 졌다.

예를 들면 위암환자의 위 절제수술을 앞두고 수술부위를 입체카메라로 찍어 업체로 보내면 환자 몸속의 위와 똑같은 모형을 만들어 온다. 의료진들은 모형 위를 살펴보고 어떻게 절제할 것인가를 상의 후 실제 절단하는 모의 수술과정을 거친다. 수술실에서 환자의 몸을 열었을 때 위의 크기나 구조가 훈련했던 모델과 같기 때문에 당황하지 않고 안전하게 수술을 마칠 수 있다.

 

환자의 뼈를 모형으로 만들어 전기톱으로 절단하는 시연을 하고 있다.

fasotec에서는 장기 뿐 아니라 뼈도 그대로 재현해 절단수술을 앞둔 환자의 뼈를 모형으로 제작해 직접 전기톱을 이용해 절단하는 모습도 재현했다. fasotec은 2015년 아시아시장부터 진출할 예정이다. 그동안 제작해온 일본인 데이터를 토대로 인체 사이즈가 비슷한 아시아시장을 먼저 진출한 후에 세계시장을 진출해 의료사고를 대폭 줄여 고객만족과 신뢰를 얻는 것이 목표다.

데이터를 읽어 3D 프린터로 모형을 제작하고 있다.

인체 내의 디테일한 장기부분도 실제와 거의 유사하게 재현이 가능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