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미래창조공부모임에서,
장대환 회장님의 강연으로 알게 된 책입니다.

다보스포럼,
그곳을 참석하기위해서는,
약 1억의 경비가 필요하다는데요,
우리는 한권의 책으로 1억원의 효과를 보는 것이군요.

스위스의 아름다운 경치를 볼 수 있고,
파워엘리트들의 네트워크 비용이 들어있기 때문이겠지요.

미래는
미국과 중국이 쌍두마차가 될 것이며,
영국이 유럽연합에세 탈퇴,
불확실성이 지배하는 세계에 또 다른 불확실성을 추가하는 것,

"최악은 끝났다."
미국경제는 도약을 준비하고 있는 상태이며,
한국도 14년에 좋아진다는 것,
주택경기를 중심으로 경기가 살아난다네요,

 GE부회장은 미래시장의 핵심은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이 될 것이고,
1%만 개선해도 엄청난 추가수익 발생한다고,

기후변화의 위협으로
온도가 4도나 상승했으며,
30년 후 뉴욕시가 물에 잠길 수도 있다니, ㅠㅠ

블랙스완과 화이트스완의 중간
그레이스완,
예측가능하지만 해결책이 없는 위험한 백조군요.

미래서와 경영서, 인문학, 철학등을
꾸준히 공부하며,
새로운 미래를 준비해야겠습니다.

다이애나홍 드림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