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펼치면 행복해집니다.
 
마음을 적시는 메세지,
평온을 전하는 서재사진들,
영혼이 맑아지고 눈은 시원해집니다.
 
책 읽는 대한민국 대표 CEO 8人에게 듣는 경영의 예술
“나의 이상을 현실로 만든 힘은 책에 있다!”
 
그들의 서재를 통해 사적인 삶의 내면을 엿볼 수 있고,
책으로부터 얻은 지혜를 어떻게 경영에 접목시켰는지 편안히 들려줍니다.
 
이철우의 서재 l 변화와 소통, 포용으로 초일류를 이끈 롯데쇼핑 총괄 사장
윤영달의 서재 l 경영에 예술을 접목한 크라운해태제과 회장
장만기의 서재 l 재계ㆍ정계ㆍ학계를 망라한 네트워킹의 대부라 불리는 인간개발연구원(KHDI) 회장
신헌철의 서재 l 국내 최대 규모의 정유회사 SK에너지 부회장이자 SK미소금융재단 이사장
김종훈의 서재 l 대한민국 건설업계에 CM(건설사업관리)를 개척하여 선진 건설을 이룬 한미글로벌 회장
박맹호의 서재 l 출판업계의 살아있는 전설이자 국내 대표 출판기업 민음사 회장
김창일의 서재 l 세계적인 미술품 콜렉터이자 작가 씨킴(CI.KIM)으로 더 유명한 (주)아라리오 그룹 회장
권영호의 서재 l IB스포츠 등 23개 계열사를 거느린 인터불고 그룹 회장이자 대표적인 글로벌 한상(韓商)
 
외관상 화려한 서재는 보다
매우 치열하다고 하는 게 맞을 것 같아요.
마치 책으로 쌓아놓은 단단한 성곽 같았어요.
치열한 삶의 현장,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으로부터 새로운 에너지를 충전 받는 지식충전소 같은 곳입니다.
대체로 책이나 자신의 노트에 메모를 많이 하는군요.
직원들을 교육할 때나 칼럼을 쓰거나 강연을 하고, 글을 쓸 때 절대적으로 필요하기 때문이죠.
 
어려움이 있어도 절대 포기하지 않는 것.
다른 이가 지나간 길을 따라가기보다는 도전과 혁신을 통해 과감히 모험을 한 것.
늘 새로운 것을 창조해내는 부단한 노력.
자신만의 명상의 시간을 갖는 것
개인보다는 직원을, 회사를, 그리고 국가를 생각한다는 것.
 
8인의 경영지혜는
CEO의 서재에서 잉태되는 예술적 통찰이었습니다.
 
 
다이애나홍 드림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