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1일부터 4월 9일까지 '문화가 경쟁력입니다'라는 주제로 부산 BEXCO에서 제1회 대한민국축제박람회가 열렸습니다.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축제들이 참가비를 내고 직접 부스를 제작해 한자리에 모이도록해 관람료를 받는 부산 사람들의 기획력에 대단히 감탄했구요. 요즘은 기업이나 개인은 물론이고 도시와 지역까지 독특한 문화와 디자인으로 브랜드화 하려는 대열에 동참해 자신만의 문화와 정체성을 갖지 못하면 어려운 시대구나라는 걸 실감했습니다.

 

 

 

 

 

 

 

 

 

 

 

 

 

 

 

 

처음으로 열리는 행사라  급하게 준비해 참여한 지자체들이 많아 특성화된 아이템을 가지고 상대적으로 치밀하게 준비한 축제들이 관람객들의 관심과 시선을 독점했는데...제게는 진주남강유등축제가 비주얼과 아이템 면에서 돋보이더군요

저는 인천광역시의 축제 부스내에 마련된 부평풍물대축제의 홍보를 돕기위해 내려갔습니다. 아주 작은 것이라도 색다른 의미와 호기심을 자극하면 즐거운 반응을 보이는 사람들을 보면서 사람들을 움직이는 게 대단한 것이 아님을 느꼈습니다.

 

 

 

축제 박람회장의 도우미유니폼은 전통풍물 복장에서 착안한 것으로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이들이 우리 옷을 입고 있으니 더 멋져 보이더군요. 우리 전통이 나이든 세대만의 의무감으로 지켜지는 것이 아니고 청년은 물론 아주 어린시절부터  손쉽게 접하고 이해하고 생활속에서 활용되는 문화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호감이란 자주 접할수록 생기니까요.  우리 문화와 전통이라도 쉽게 접할 수 없다면 점점 멀게만 느껴지겠죠

각 지자체들은 고유한 문화를 개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지만 당면한 경제적 이윤추구와 장기적인 문화적 투자 사이에서 번뇌하면서 저마다 미래의 대열에서 낙오되지 않기위해 부지런히 움직입니다. 앞으로 얼마나 더 있으면 우리는 세계적으로 이름난 대한민국의 도시와 축제를 가지게 될까요.  사실 우리에게도 풍부한 문화와 자연환경 그리고 실력이 있다고 저는 확신합니다. 우리 스스로 우리에게 믿음을 가지고 우리 것에 집중하고 개발하고 아름다움과 가치를 알리는 노력을 치열하게 해야겠습니다.  

뿌연 유리 안쪽에서 흐린 날씨에 찍은 사진이라 해운대의 전경을 제대로 담지 못한 아쉬움이 있지만 해운대도 아름다운 도시로 세계적인 해변이 될 자격이 충분히 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다음에 날씨 좋을 때 제대로 한 번 찍어오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