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이벤트 도우미

                   거리를 지나는 무심한 사람들을 불러모아 흥을 돋우려는

                               그들의 노동은  치열해 보인다. 

                           쪽 팔고 끼도 팔고 가진 건 다 팔려는데

                     눈치없는 동장군 탓에 지나는 행인들 발길이 뜸하다.

                        미녀 도우미들과 비교해 결과가 어떻냐는 질문에

             알 수 없단다. 오늘은 고전하지만 쉽게 주저앉을 그들이 아니다.

                              그들은 자칭 거리의 스타니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