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실TV 유튜브 바로가기 클릭

2021년 새해 패션트렌드 변화 - 키보드 드레싱

 

코로나19로 재택근무가 일상화되면서 비대면 화상 회의 영향으로 패션트렌드도 변화가 크다. 언택트 비즈니스가 정착되고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다 보니 아름다움보다는 편안함을 추구하고 의상구입 욕구도 점점 줄어든다는 분석이다. 다소 격식을 요구하는 화상 회의에서 상반신은 격식에 맞게 입되 상대에게 보이지 않는 하의는 고무줄밴드로 된 이지웨어를 편안하게 입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패션트렌드를 키보드 드레싱(Keyboard Dressing) 이라고 한다.

 

상반신 패션만을 신경 쓰는 웨이스트업 스타일

 

웨이스트업 스타일(Waist-up Style)이라고도 한다. 뿐만 아니라 집에서 입는 옷차림 그대로 동네 마트나 편의점 등 간편한 외출까지 가능한 ‘원마일 웨어’(one-mile wear)도 2021년 새해 지속될 전망이다. 집에서 입는 옷 그대로 아우터 1개만 걸치면 완벽한 외출룩으로 변신하는 집콕 패션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상에서도 자주 등장한다.

 

언택트사회와 파워 캐주얼

 

우리나라 쇼핑 빅데이터를 분석결과, 여성 고객이 가장 많이 구입한 상품은 느슨하고 품이 넉넉한 고무 밴드 바지라고 한다. 해외 직장인 패션 역시 캐주얼로 크게 변하고 있다고 한다. 뉴욕타임스는 최근 코로나 시대 원격 근무로 직장인 패션 산업이 재편되고 있다고 했다. 남성 정장처럼 생긴 여성 직장인 패션을 일컫는 ‘파워 슈트(Power suit)’ 대신 ‘파워 캐주얼’이라는 말까지 등장했다.

 

스웻 팬츠와 자디건 그리고 고무줄 바지가 대세

 

생활 패턴의 변화로 집에서 머무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자연스럽게 편한 옷을 선택하게 되는 것 같다. 스웻 팬츠, 스웻 슈트 등 홈트레이닝 제품을 포함해서 편하면서도 격식에 크게 벗어나지 않는 옷들이 코로나 시대 뉴노멀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다. 예를 들어 재킷처럼 생긴 카디건인 ‘자디건(jardigan)’을 대표적으로 들 수 있다. 또한 주름이 잘 생기지 않고 세탁기에 돌릴 수 있으며 허리가 고무줄로 되어 편안한 정장 바지 등이다.

새해 신년사를 하는 각계각층 리더들의 패션에 담긴 메시지

 

온라인시대에 어울리게 랜선으로 신년사를 하는 리더들이 많아지고 있다. 덕분에 관련영상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유되면서 대중들도 어렵지 않게 기업 리더들을 볼 수 있게 됐다. 헤어스타일부터 액세서리, 패션 스타일 및 색상 등 전반적인 리더의 이미지는 리더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예를 들어서 나 또한 7분 정도 되는 모 기업 리더의 신년사를 보면서 그 리더의 패션과 손 제스처 그리고 표정을 통해서 기업 비전을 보다 더 확실하게 느낄 수 있었다. 이처럼 패션이나 이미지는 자신의 철학과 생각을 표현하는 통로다.

 

코로나시대에는 마스크도 패션의 일부

 

여성 최초 미국 하원의장인 낸시 펠로시 의장의 마스크 패션이 화제다. 의회가 열릴 때마다 밝은 색상의 정장과 드레스를 입었고, 이 의상들의 색상이나 무늬를 살린 마스크를 선택했다. 마스크를 액세서리 화 한 최초의 정치인 중 한 명이라고 평가 받는다. 그는 매번 의상에 맞춰 다양한 디자인과 색상의 마스크 착용으로 자신의 정치메시지를 센스 있게 전파했다.

 

패션의 색상으로 메시지를 전달하는 엘리자베스 여왕

엘리자베스 2세 영국여왕의 패션은 색으로 자신의 생각을 전달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렇기 때문에 언론들은 코로나19로 수개월 만에 처음 대중 앞에 여왕이 어떤 색상의 옷을 입고 나타날지 주목했다. 여왕이 선택한 색상은

로즈 핑크 색상으로 코로나블루로 지친 국민들에게 마음의 위안을 주고자 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박영실TV 유튜브 바로가기 클릭

2021년 새해 트렌드 컬러는 옐로우와 그레이

 

암울했던 2020년을 힘들게 보냈다. 그런 만큼 활력과 안정을 찾고 싶은 마음은 누구나의 소망일 것이다. 그런 만큼 세계적인 색채 연구소 팬톤은 2021년 올해의 컬러로 '일루미네이팅'과 '얼티미트 그레이'를 발표했다. 다시 말해서 '희망과 긍정'을 의미하는 밝은 노란색과 차분한 회색이다.

 

노란색과 회색이 상징하는 키워드

 

생기발랄함, 따뜻함, 행복을 의미하는 옐로 컬러는 앞으로 찾아올 더 밝은 날들의 상징을 표현한다. 그리고 견고함과 신뢰를 표현하는 그레이 컬러는 지속적인 안정을 추구하고 있다. 이 두 가지 컬러의 조합은 전 세계적인 전염병 확산으로 불확실성이 계속되는 현 상황에서 서로 다른 요소가 결합 및 보완해 희망과 회복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언택트시대가 본격화 되면서 달라지는 쇼핑 패턴

 

미래의 가장 성공적인 패션 온라인 유통은 단순히 온라인에서 옷을 구입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아니라는 전망이 대세다. 가상피트나 가상전시실 그리고 가상스타일리스트가 등장한다는 것이다. 옷을 직접 입어보는 것이 아니라 스마트 폰으로 VR게임을 하듯이 매장 내부를 둘러보고 착장해보는 시대가 온다니 설렌다. 그야말로 이 시스템을 통해서 실제 매장을 방문한 것처럼 생생한 쇼핑을 즐길 수 있는 시대가 머지 않았다고 할 수 있다.

 

새해 신조어 골린이

 

골프에 입문한지 얼마 되지 않은 골프초보를 일컫는 신조어가 있다. 바로 '골린이‘로 골프와 어린이의 앞글 자를 딴 신조어다. 얼마전에 만난 지인이 자신은 ’골린이‘라고 해서 처음에는 그 의미를 전혀 짐작하지 못했었다. 이런 신조어를 사용할 필요는 없지만 적어도 누군가 이야기 하면 이해는 할 수 있어야 하기에 알아둘 필요는 있다.

 

새해 밝은 희망을 이미지 스타일로 표현해보자!

 

자연스럽고 안정적인 회색빛의 얼티미트 그레이는 코디하기 그렇게 어렵지 않다. 특히 회색빛 옷은 누구나 한 벌쯤은 갖고 있을 것이다. 두 색상을 잘 매치하면 세련된 느낌을 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오늘은 옷장 속에 잠자고 있는 생기 있는 노란색과 안정적인 회색을 한번 꺼내보자. 그리고 기분 좋은 스타일링으로 코로나블루를 잊고 새해 밝은 희망을 표현해보면 어떨까 싶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