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 적 교과서에서 대표적인 석회동굴이라 배웠던 곳, 단양 고수동굴.


그 동굴을 이제서야 가보게 되었다.


 


여름에만 가봤던 석회동굴에서는, 그 시원함에 먼저 감동 받곤 했는데,


초봄에 가니 오히려 동굴 안이 따뜻해 또 다른 느낌이다.


 


석회동굴을 갈 때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종유석이나 석순 하나하나가 이렇게 정교할 수 있을까 하는 느낌...


가히 신이 만든 조각물이라 할 수 있겠다.


 


일견 에일리언이 살 것 같은 괴이한 형태이지만,


또 다른 각도로 보면 이렇게 아름다운 곳이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고수 동굴은 다른 여느 동굴보다 많은 것을 보여 준다.


시간이 부족해 대충 훑어 볼 수밖에 없는 것이 안타까웠다.


 


워낙 많은 관광객이 다녀간 곳이라, 훼손된 곳도 많고 변색된 곳도 많다.


하지만 모습이 워낙 오묘해 그 모습을 담는데 시간의 흐름을 느끼지 못할 지경이다.


거듭되는 감탄...


 


기본적인 조명이 있어 스트로보를 사용하지 않고 촬영을 하기로 했다.


디카의 능력을 믿기로 한 것.


어두우면 ISO(감광도)가 자동으로 3600까지 올라가고 렌즈엔 VR(흔들림 방지)기능까지 있으니


트라이포드도 없이 촬영을 감행했다. 필카 시절엔 상상도 못할 일이다.


 


조명이 직접 닿는 곳은 촬영에 큰 문제가 없었으나


간접적으로 빛이 닿는 곳은 들고 찍는데 한계를 느끼게 된다.


셔터스피드가 1~2초까지 늦게 떨어지기도 한 것.


당연히 이런 셔터스피드에선 들고 찍기 힘들지만,


망원으로 당겼음에도 흔들리지 않은 사진을 얻는 쾌거를 이루기도 했다.


한번에 3~4장 연속으로 촬영해서 안 흔들린 사진을 고르면 된다.


 


땡큐 포 디지털...앤...큐걸이.


 


 

석순 위로 지금도 물이 떨어지고 있다.


 


 

괴이한 얼굴의 형상..


 


 

쪼글쪼글...


 


 

도담삼봉이란다...


 


 

이름이 다 붙어 있었는데...기억이 없다.


 


 

계단식 논을 닮은 형태도 있고...


 


 

물도 흐른다.(세심지)


 


 

황무지같은 천정도 있다.


 


 

멧돼지 형상(2초라는 셔터스피드를 들고 찍은 사진)


 


 

프리데터? 에일리언?


 


 

틈새에도 끝없는 종유석


 


 

대형석순


 


 

올려다 보니 종유석이 주렁주렁


 


 

모험을 하는 느낌.


 


 

다양한 종유석,석순


 


 

맑은 물..


 


 

 


 


 

이빨 형상


 


 

 


 


 

 


 


 

이건 기존 조명으로 촬영한 거...


 


 

이건 스트로보로 촬영한 거... 이게 실제 색깔과 유사할 듯.


 


 

 


 


 

 


 


 

 


 


 

 


 


 

 


 


 

위에서 밑을 보고


 


 

밑에서 위를 보고...


 


 

 


 


 

 


 


 

황금주(동양 최대의 석순)


 


 

 


 


 

 


 


 

 


 


 

 


 


 

천당성벽


 


 

역광으로...


 


 


 

출구로...


 


 

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