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은 招魂의 용도로 사용되기도 하지만,
사람의 마음을 안정시키는 효과가 있다.
 
향을 피우고 연기를 가만이 들여다보면 그 움직임이 무궁무진함을 느끼게 된다.
불에 의해 덥혀졌을 땐 위로 올라가다가도, 식으면 연기가 내려오기도 한다.

그런 과정에서 많은 형상을 시시각각으로 만들어낸다.
눈으로 보았을 땐 연속적인 움직임 때문에 잘 느끼지 못하더라도
사진으로 찍어 정지된 것을 보면 새로운 느낌을 받기도 한다.  

화산에서 화산재가 올라오는 모습을 찍은 사진 중 악마의 모습이 포착된다던가...
사진의 우연성이다.

향내를 맡다가 카메라를 들었다.
역광이 아니라도 어두운 배경만 택하면 연기를 잘 나타낼 수 있다.

 

향을 피웠다. 얌전하게 피어오른다. 

두 가닥으로 갈라지도 한다. 

무거워진 연기가 뒤로 떨어진다. 

약간의 공기 움직임이 발생 

  

사람 얼굴 같은 것이 포착 

담배 피는 얼굴도 포착 (뭐 눈엔 뭐밖에 안보여서?) 

공기의 흐름이 빨라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