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는 기독교인이다. 건강에 관한 다양한 책을 읽고 연구를 하면서 많은 부분을 배웠는데 이 중에서 가장 영향을 받은 것이 성경(BIBLE)이다. 먼저 독자들께서 국민일보에 실린 고려대학교 의대 예방의학과 이은일 교수의 칼럼 요약본을 소개한다. ‘레위기는 위생과 보건을 가르친 첫 의서’라는 제목으로 게재되었던 내용이다.

인류는 질병과의 오랜 투쟁의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질병과 죽음으로부터의 해방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모든 인류의 오래된 꿈이었다. 인체 해부학이 연구되고 항생제나 수술 기법이 발전되기 전까지 질병을 치료하는 방법은 약초 등의 식물을 이용하는 것이 최선이었고 질병을 예방하기 위한 환경보건의 중요성이 더 강조되었다.

나쁜 환경으로부터 질병이 옮겨진다는 개념은 고대 그리스 시대부터 있었다. 이때의 개념은 ‘장기설miasma theory’ 이라고 하여 나쁜 공기에 의해 질병이 걸린다고 생각하였다. 질병의 원인균, 매개동물들에 대한 의학적인 지식이 없었던 시대에 이런 장기설은 매우 설득력이 있었고, 이런 장기설에 입각해 공기가 잘 통하는 곳, 해가 잘 드는 곳이 좋은 곳이라고 인식하였다. 이런 장기설은 17세기까지도 지배적인 이론으로 작용하였다.

인류 역사상 질병을 예방하기 위한 환경 위생과 보건을 강조하는 최초의 체계적이고 대규모적인 저서는 『성경』의 ‘레위기’다. 저자가 모세로 알려진 이 책은 집단생활을 하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위생적으로 살 수있도록 자세하게 그 방법이 기록되어 있다.

상하기 쉬운 돼지고기나 오징어 등의 연체류, 죽은 동물 등의 섭취를 금하고 물로 씻을 것을 강조하고 있다. 또한 전염병이 우려될 때는 집단과 격리할 것을 명령하고 있다. 먹고 마시고 배설물을 처리하고, 물로 씻는 등의 위생 처리에 대한 성경의 체계적인 기록은 영적인 것과 육체적인 것이 나누어진 것이 아니라는 것을 잘 나타내고 있다.

또한, 전염병이 우려될 때는 집단과 격리할 것을 명령한다. 그러나 인류 역사는 전염병의 역사라고 할 정도로 전염병의 창궐이 계속되었다. 위생 처리를 제대로 하지 못함으로써 14세기는 페스트가 대유행하여 유럽인구의 4분의 1에 해당되는 2500만 명의 사망자가 발생하였고 한센병(나병)도 13세기까지 정점으로 치달았다.

만일 그 당시의 의사들이 구약 성경 레위기를 읽었더라면 많은 목숨을 구할 수 있었을 것이다. 레위기 14장 말씀은 바로 앞에 나오는 13장의 말씀과 서로 짝을 이루는 말씀이다. 레위기 13장 말씀은 사람의 몸에 나타나는 악한 전염성 피부병과 사람의 옷에 발생하는 악성 곰팡이를 진단하고 처리하는 과정을 보여주고 있다. 이어서 나오는 레위기 14장 말씀은 악한 전염성 피부병으로 부정하게 된 사람과 악성 곰팡이로 부정하게 된 집이 어떤 과정을 통해서 정결하게 되는지를 설명하고 있다. 다시 말해 레위기 13장이 부정함을 분별하는 기준을 말씀하고 있다면, 레위기 14장은 정결하게 되는 절차를 말하고 있다.

문둥병 등 전염병자를 격리해 성경의 지시대로 따랐던 유대인들은 숱한 전염병에서 보호받을 수 있었다. 그동안 성경에서는 믿지 않거나 성경의 필요한 부분만 믿고 나머지는 믿지 않는 사람들은 전염병에 걸려 고생하다 죽는 것을 운명처럼 받아들여야 했다. 이것들은 작은 예를 든 것이지만 이 외에도 당시 사람들로는 생각지도 못했던 지혜를 성경은 말하고있다.

우리가 이런 지식을 갖게 된 것은 파스퇴르와 코흐라는 과학자들이 나오고 현미경이 발견된 이후였다. 그러나 성경에서는 파스퇴르가 태어나기 3500년 전에 이러한 사실을 가르쳐주고 있다. 그나마 프랑스의 화학자 루이 파스퇴르가 세균을 발견하여 모든 질병의 원인이 세균에 있다고 주장함에 따라 현대의학이 자리 잡게 된 근거가 이루어졌다.

파스퇴르와 코흐 등에 의해 전염병 가운데 많은 것이 병원성 박테리아(병원균)에 의해 생긴다는 것이 확인되고 20세기 들어서는 세균 이외에 바이러스와 곰팡이, 리케차 등도 전염병의 원인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인류는 전염병 퇴치에 자신감을 갖게 되었다.

특히 미생물 병원설(病原說)이 확립된 1880년대 이래 여러 가지 항독소와 예방백신이 개발되고 1940년대부터는 페니실린과 스트렙토마이신등 각종 전염병에 특효를 나타내는 여러 항생제가 생산되면서 1969년 윌리엄 스튜어트 미국 공중위생국장은 “전염병은 이제 대부분 끝이 보인다”라고 선언했다.

이에 이 시대의 의사들과 일반인들의 관심은 암, 심장병, 당뇨병 등 만성질환으로 옮겨졌고 전염병은 눈길을 끌지 못하게 되었다. 그러나 1980년 무렵 C형 간염, 에볼라 출혈열, 에이즈 등 감염력 높고 치명적이기까지 한 30여 종의 전염병이 새로 발견되었다. 이와 함께 말라리아와 결핵 같은 ‘후진국형 전염병’이 최근 선진국에서조차 다시 기승을 부릴 조짐을 보이고 있다. 더욱 당황스러운 일은 항생제에 내성을 갖춘 새로운 균주들이 나타나고 있는 점인데 대표적인 것이 1993년 방글라데시에서 발생한 새로운 콜레라(O-139)와 유럽과 일본 열도에 휘몰아쳤던 병원성 대장균(O-157)이다. 게다가 세계보건기구 WHO는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으로 숨지는 사람이 2020년에 전 세계적으로 4400만 명에 이를 것이라 전망했다.

이제는 예방의학으로 가야 한다. 다시 말하지만, 성경의 레위기는 질병 전염의 근원부터 차단하는 예방적 치유와 격리 수용이라는 의학적 처방을 내려주었다. 그리고 암을 비롯한 만성병, 난치병의 의학적 처방은 성경 창세기 1장 29절에서 볼 수 있다.

“하나님이 가라사대 내가 온 지면의 씨 맺는 모든 채소와 씨가진 열매 맺는 모든 나무를 너희에게 주노니 너희 식물이 되리라” 우리는 하나님이 명하신 먹거리 중에서 특히 ‘씨 맺는 모든 채소’와 ‘씨가진 열매’에 대해 주목해야 한다. 성경은 예방의학의 최고의 지침서이다.이 씨에는 우리가 상상할 수 없는 놀라운 기능을 가진 성분들이 들어있기 때문이다. 모든 씨앗들의 씨눈(배아) 속에는 비타민 B그룹과 비타민 C, 비타민 E, F, P, 각종 미네랄, 리놀산, 섬유질 등이 다채롭게 분포되어 있다.

현미, 보리, 밀, 수수, 콩, 팥, 율무, 좁쌀 등 모든 곡류와 과일의 씨 속에는 각종 미량영양소뿐만 아니라 놀랍게도 인체 내에서 분해되면 청산HCN, 벤즈알데하이드Benzaldehyde라는 두 개의 포도당Glucose으로 분해되는 ‘아미그달린’이라고 하는 맹독성 물질이 들어있다.

아미그달린 성분이 들어있는 씨앗의 대표적인 것은 살구, 매실, 자두, 복숭아, 사과 등이다. 청산HCN은 원래 청산가리(싸이나)의 원료물질로 사용되고 있다. 이에 얼핏 생각하면 씨앗을 먹으면 사람이 죽을 것같이 생각되지만 그럴 위험은 전혀 없다. 왜냐하면 ‘아미그달린’은 아무렇게나 자유롭게 분해가 되는 것이 아니라 반드시 이물질을 분해할 수 있는 효소가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그 효소는 ‘베타글루코시다제’라는 효소인데 이 효소는 산소 없이 살

아가는 암세포나 이상 세포, 병든 세포, 노화된 세포 등이 분비하는 효소라는 사실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 특히 암은 다른 조직에 비해 100배나 많은 베타글루코시다제로 둘러싸여 있다. 다시 말하지만, 아미그달린이 함유된 곡류나 과일의 씨앗은 많이 먹어도 암세포나 이상 세포, 병든세포, 노화된 세포 등이 없을 때는 전혀 작용을 하지 않는다.

김상원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