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어스&로벅을 거대 회사로 성장시킨 줄리우스 로젠왈드는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과 같은 일리노이주 스프링필드 출신으로 많은 기부금을 흑인 사회에 희사하는 등 큰 공헌을 해 흑인들 사이에서 링컨과 함께 가장 존경받는 백인으로 남아 있다.

그는 종업원 복지도 중시해 1916년에는 종업원과 이익을 나누는 제도를 도입하고 로젠왈드 기금을 만들어 자신이 번 돈을 사회에 환원했다. 시카고 과학박물관도 로젠왈드가 기부한 돈으로 설립된 것이다.

청바지 브랜드 리바이스를 만든 리바이 스트라우스는 샌프란시스코 유대인 사회의 대부였다. 그는 생전에 유대인은 물론 비유대인들에게도 자선활동을 많이 했는데 1902년 그가 사망했을때 시 정부는 장례식이 열리는 날을 공휴일로 선포할 정도로 그의 영향력은 실로 대단했다.

초콜릿을 대중화시킨 밀턴 허쉬는 우유와 초콜릿을 농축시키는 기술을 개발해 1905년 허쉬 초콜릿을 탄생시켰다. 밀턴 허쉬 역시 수입의 상당 부분을 주민 대부분이 허쉬 공장 직원들이던 지역사회를 위해 사용했다. 마을 주민들이 무료로 전기를 사용할 수 있게 해주었을 뿐 아니라 지역사회를 위해 학교와 골프장까지 헌납했다. 1,000명이 넘는 학생들

이 무료로 다니는 이 학교는 아직도 허쉬 초콜렛 주식을 상당수 가지고 있어서 회사 경영이 잘되면 대부분의 이익이 학교 재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던킨 도넛 역시 유대인인 윌리엄 로젠버그의 작품이다. 1954년에 시작된 던킨 도넛은 50년이 지난 지금 37개국에 5,000개가 넘는 점포가 운영되고 있다. 그 역시 많은 돈을 사회에 환원했으며, 200만 달러를 호가하는 농장을 뉴햄프셔 대학에 기증했고, 하버드 의과대학에도 상당금액을 기부해 하버드 의대에는 그의 이름을 딴 연구소가 많다.

록펠러 역시 큰 행적을 남겼다. 어머니가 유대인이었던 그는 1890년과 1892년 시카고 대학을 설립에 6,000만 달러 이상을 기부했고 록펠러재단을 비롯한 일반교육재단, 록펠러의학 연구소 등 셀 수 없을 정도의 사회복지 및 연구재단을 설립했다. 그의 기부 금액 중 알려진 것만 해도 3억 5,000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델컴퓨터를 창업하여 20년 만에 세계 1, 2위를 다투는 컴퓨터 회사로 성장시킨 마이클 델 역시 유대인으로 많은 돈을 유대인 센터, 어린이박물관, 병원 등에 기부하여 텍사스주에서 존경받는 인물이 되었다. 유대인 중에는 돈을 벌어서 유대 종교단체나 이스라엘만을 위한 일에 쓰는 사람들도 있지만 대부분은 백인, 흑인을 가리지 않고 사회에 환원하고 있다.

유대인들은 지금도 세계 최고의 영향력을 가지고 있지만, 그들의 장래도 매우 밝다. 미국 내 유명대학의 유대인 재학생 수는 하버드대학교의 경우 약 25%, 예일대학교는 약 30%, 보스턴대학교는 약 20%, MIT공대는 약 9%, 시카고대학교는 15%, UCLA는 18%다. 이들 대학평균 20%를 넘는 수가 유대인이다. 교수의 비율은 이보다 거의 두배나 된다. 통계를 보면 유대인들은 앞으로도 한참 동안은 세계 최고의 영향력을 갖게 될 것이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

앞에서 잠깐 언급했지만, 미국에서 한인은 ‘동양의 유대인’ ‘제2의 유대인’으로 불리기도 한다. 머리가 좋고 교육열이 높으며 열심히 일한다는 것을 비유해서 일컫는 말일 것이다. 우리 한국인들이 유대인들을 앞지를 수 있는 잠재된 능력은 무한하다고 생각한다. 더욱이 기독교인이라면 그 가능성이 더욱 더 높다.

왜냐하면 유대인들은 아직도 대부분 성경의 반쪽(구약성경)만 믿기 때문이다. 구약성경과 신약성경 모두를 소유한 한국 기독교인들 중에 10%만 하나님 말씀의 진정한 의미를 깨닫고 말씀에 순종한다면 세계의 역사는 분명 달라질 것이다.

김상원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