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에 가면 나무가 많다. 裸木들이다.
눈 높이로 보면 낙엽들과 함께 갈색이 주톤을 이루고 있지만,
고개를 들어보면 나무들의 실루엣이 나온다.
날씨가 꾸물꾸물할 땐 더욱 그렇다.

흑과 백...
사물이 단순해져서 나는 이런 상황을 좋아한다. 

요즘 계절에 산에 가면 가장 접하기 쉬운 동물이 까치다.
우리나라 대표적인 텃새 중 하나다.
까치는 가장 높은 곳을 좋아 한다.
까치소리가 들렸을 때 높은 나무의 꼭대기를 보면 어김 없이 발견할 수 있다.

 나무의 실루엣을 보다가
새해에 까치 소릴 들었다.

 

다양한 실루엣을 연출하는 나목 

  

까치다. 

한 번 울어제끼고 점프. 

날갯짓... 

한 번 접고... 

다시 날갯짓 

까치는 떠나고... 

해가 어슴프레 보인다.---- 해를 넣으면 하늘이 어두어진다. 왜? 

하늘을 밝게 하면 해가 안 나오니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