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네이버 영화

<프롤로그>
삶이 지치고 힘들 때 맛집을 찾아가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위로받는 사람들이 많다. 심지어 유명 집밥 전문가는 다음 대통령에 출마해야 한다는 얘기까지 나오기도 한다. 그만큼 현대인들에게 음식은 힐링과 용기를 준다. 영화 <아메리칸 셰프(Chef), 2014>에서는 창의적인 음식을 만들고 싶어 하는 요리사가 레스토랑 주인의 압박과 유명 음식평론가(파워 블로거)의 악평으로 추락하게 되지만, 푸드 트럭으로 밑바닥부터 다시 시작하여 자신만의 독특한 음식으로 성공하게 된다는 내용이다. 이 영화를 보며 음식은 단순한 먹거리가 아닌 삶의 소중한 위안이라는 생각이 든다. 코로나가 창궐하는 요즘 같은 시기에 집에서 가족들을 위해 간단한 음식을 만들어 힐링의 시간을 선물하는 것은 어떨까?

<영화 줄거리 요약>
창의력과 열정이 가득한 셰프 칼 캐스퍼(존 파브로 분)는 레스토랑 주인인 리바(더스틴 호프만 분)가 무난한 메뉴만 만들라는 지시로 어쩔 수 없이 그의 뜻에 따라 음식을 만들게 된다. 하지만 한 유명한 음식 블로거 운영자 겸 비평가 램지(올리버 플랫 분)로부터 ‘지루하고 진부하다는’ 혹평을 받게 되고, 칼과 램지는 트위터로 싸움이 붙게 된다. 이에 사태는 걷잡을 수없이 커져서 칼은 결국 해고를 당하게 된다.

하지만 칼의 이혼한 전 부인인 이네즈(소피아 베르가라 분)의 권유로 그가 좋아하는 샌드위치를 만들며 푸드트럭을 타고 마이애미에서부터 LA까지 돌며 재기를 시작하게 된다.  SNS에 익숙한 칼의 초등학생 아들 퍼시(엠제이 안소니 분)가 실시간으로 칼의 투어 상황과 다양한 동영상을 올리면서 많은 사람의 관심이 집중되고, 그 덕분에 칼의 원조 쿠바식‘ 하바나 샌드위치’를 먹기 위해 그의 푸드트럭 앞에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서게 된다. 한편 이를 지켜보던 비평가 램지가 찾아와서 자신의 레스토랑에서 셰프로 일해 달라고 요청하게 되고, 그는 사랑하는 가족들과의 행복을 위해 그의 요청을 수락한다.

출처:네이버 영화

<관전 포인트>
A. 주인공은 어떤 요리사인가?
칼은 본인 레스토랑도 없고 남의 식당에서 일하지만, 요리 개발에 대한 열정만은 흘러넘친다. 하지만 레스토랑 사장 리바는 “여기 오는 사람들은 당신이 5년간 만들던 음식을 먹으러 오는 사람들이야. 그들이 이 가게를 유지해 주는 거지. 쓸데없는 예술가 흉내는 내지 마”라고 말하며 칼을 힘들게 한다. 한편 일에만 몰입하는 바람에 아내와 이혼하고 아들과도 소원해졌지만, 요리라면 누구에게도 안 밀리는 그는 “난 돈을 벌고 싶은 게 아니야. 요리하고 싶다고, 난 이일을 사랑해. 내 인생의 모든 좋은 일은 이 일을 하면서부터 시작됐거든”이라며 요리에 대한 강한 애정을 표시한다.

B. 폐차에 가까운 푸드트럭에서 성공한 요인은?
비록 폐차에 가까운 트럭이지만 깨끗이 청소하여 식수와 가스를 연결하고, 원조 쿠바의 맛인 ‘마이애미 리틀 하바나 샌드위치’를 만들어 레게와 삼바, 라틴 재즈(뉴올리언스 재즈와 블루스가 혼합된) 음악도 틀어 흥겨운 레스토랑 분위기를 낸다. 또한 자신을 따르던 부주방장 마틴이 이에 동참해 주었고, SNS에 익숙한 어린 아들이 홍보전략을 도와주면서 히트를 치게 된다.

C. 아들과 친해지는 계기는?
이혼한 후 아들과는 주말에만 만나 놀이공원에 가는 정도로 형식적 관계를 유지했지만, @푸드트럭을 시작하면서 아들과 더러운 차를 청소하고 주방용기도 같이 구매하며 끈끈하게 부자간의 정을 만들어 간다. 아버지는 주방용 칼을 선물하며 요리의 소중함을 알려준다. @뉴올리언스로 가면서는 ‘카페 듀 몽드’라는 유명한 슈크림 빵(비녜) 제과점에 들러 자신이 감명 깊게 먹었던 과자를 사주며 좋은 추억을 선물한다 @방학이 끝나면서 집으로 보내려고 했던 아버지는 아들이 만든 그동안 여정을 담은 짧은 1초 영상을 보고 감동하여 주말에만 같이 푸드트럭을 같이 운영하자고 제안한다.

D. 존 파브로는 어떤 배우인가?
존 파브로는 감독과 주연배우를 겸하며 저 손으로 요리를 할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둔해 보이는 덩치를 가졌지만, 극중 요리를 할 때는 눈빛이 바뀌는 모습을 보여주고, 트위터나 여론에 욱하는 모습과, 아들과 전 부인에게 서툴지만, 사랑을 표현할 줄 아는 칼의 캐릭터를 완벽히 연기했다. 존 파브로가 아이언맨의 감독이기도 해 그때의 인연으로 극 중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와 스칼렛 요한슨이 우정 출연하기도 한다.

E. 악연 블로거 램지와 화해는?
칼의 푸드트럭이 유명해지자 칼을 찾아온 램지는 “난 원래 그쪽 팬인데, 그 식당에서 냈던 요리는 정말 엉망이었잖아요”라며 "내가 1,000만 달러를 받고 대기업에 판 자금으로 땅을 좀 샀어요. 식당 하나 해봐요. 메뉴는 마음대로 하고, 우리 화해한 사연도 이슈 감이니 손님은 몰릴 거예요. 당신은 요리만 하면 돼요. 이번 샌드위치는 정말 맛있었거든요.”라며 칼의 음식에 투자하겠다는 뜻을 밝히게 된다. 이에 칼은 램지의 요청을 받아들이게 된다.

F. 영화에 나오는 SNS의 경제학은.?
모든 사건은 LA에서 트위터 팔로어 12만 명을 거느린 가장 핫한 음식 블로거 램지   가  칼의 음식을 먹고 남긴 리뷰 한 건으로 시작한다. “실망했다. 칼의 추락을 보여주는 요리. 별 두 개”라는 혹평에 상처 입은 칼은 트위터로 램지를 공개 저격한다. 둘의 설전은 SNS를 통해 생중계되고 하룻밤 새 1,653명의 팔로어가 생기고 레스토랑을 다시 찾아온 비평가와 싸움이 생중계되면서 팔로어가 2만 명까지 늘어나 악성‘인플루언서’가 되면서 칼은 레스토랑에서 해고당하게 된다. 하지만 요리를 계속하고 싶었던 칼은 푸드트럭에 도전하고, SNS에 익숙한 아들은 매일 푸드트럭의 영업장소를 위치 태그를 걸어 알리고 샌드위치를 만드는 과정과 재료 사진도 실시간으로 공유한다. 과연 그 결과는 ‘대박’이었다. 램지와 싸우면서 얻은 2만 명의 팔로어가 칼에게 기회가 됐다. 푸드트럭은 SNS에서 ‘인증샷 성지’가 된다.

출처:네이버 영화

<에필로그>
창의성 높은 주인공 셰프는 자신만의 요리를 통해 가족과도 화해하고 자기를 비판했던 사람들과도 새로운 비즈니스 파트너로 거듭난다. 매일 먹는 식사에서 우리는 일상의 소중함과 행복감을 발견하듯이, 코로나 블루의 시기인 요즘 일상에서 좋아하는 음악을 들으며 요리를 하면서 행복한 시간을 만들어 보는 것은 어떨까? 줄리아 로버츠가 출연한 영화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Eat Pray Love), 2010>에서도 현실 속 큰 시련에 부딪힌 주인공이 여행길에서 ‘가장 가까운 만족감 음식(Eat)’과  '잊어버린 애절한 기도(Pray)’ 그리고 ‘나에게 팔 벌려줄 사랑 (Love)’ 을 통해 진정한 행복을 발견하고 마침내 위기를 극복해내던 모습이 크게 공감되는 시기이다.

서태호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