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네이버 영화

<프롤로그>
열정적으로 일하고 뜨겁게 사랑하던 사람도 어떤 계기로 좌절 이후 새롭게 출발하기는 쉽지 않다. 하지만 우리는 경험으로 알고 있다. 죽을 만큼 힘든 시간도 성찰과 치유의 과정을 통해 성숙한 더 큰 도약의 시작을 만들어 낼 수 있다는 것을 말이다. 영화 <비긴 어게인(Begin again), 2013>에서는 잘나가던 음반 프로듀서인 남자는 언제부터인가 음악은 비즈니스의 수단으로 전락했고,  재능있는 싱어송라이터인 여자는 자신의 사랑을 남친에게 표현하는 도구로만 활용하다가 서로의 삶에서 큰 고통을 겪은 후, 음악이 세상에 존재하는 가장 큰 이유는 삶의  즐거움과 영혼의 치유임을 깨닫고 힘을 합쳐 걸작을 만들어 내면서 운명, 만남, 홀로서기, 용서와 화해를  배우며  자신의 인생을 한 단계 성숙 시켜 나간다. 우리의 삶도 누구에게 보여주기 위한 일과 사랑이 아닌 스스로가 인생의 주인이 될 수 있는 길을 찾는 그런 새 출발이 필요한 순간이다.

출처:네이버 영화

<영화 줄거리 요약>
싱어송라이터인 그레타(키이라 나이틀리 분)는 밴드 스타인 남자친구 데이브(애덤 리바인)가 음악영화에 출연 후 몸값이 급등하며 메이저 대형 음반 회사와 계약을 하러 영국에서 뉴욕으로 같이 건너오게 된다. 그러나 행복도 잠시, 오랜 연인이자 음악적 파트너로서 함께 노래를 만들고 부르는 것이 좋았던 그레타와 달리 스타가 된 데이브의 마음은 어느새 변해버린다. 한편, 스타 음반 프로듀서였지만 부인과의 결별이후  술에 취해 슬럼프에 빠진 생활로,  딸 앞에서 비참하게 해고된 댄(마크 러팔로 분)은 미치기 일보 직전 들른 뮤직바에서 그레타의 ‘도시에 홀로 있는 사람을 위한 자작곡'을 듣고 감동하여 음반 제작을 제안한다. 거리 밴드를 결성한 그들은 뉴욕의 거리를 스튜디오 삼아 진짜로 부르고 싶었던 노래를 만들어간다. 한편 데이브는 뒤늦게 그레타가 단순한 연인이 아닌 ‘음악적 영감을 주는 원천’임을 깨닫지만 그레타는 고통의 치유과정을 통해 남자에게 의존하는 여인이 아닌 대중들과 소통하고 영혼을 치유하는 순수한 음악을 창조하는 뮤지션으로 성장해 버린다. 그레타와의 멋진 걸작 완성 후 자신감을 회복한 댄은 집으로 돌아가 별거하던 아내와  딸과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서 마음의 안정을 되찾는다. 작품활동을 하면서 동료 이상의 감정을 느낀 그레타에게는 소중한 파트너로서의 추억만 남기고 그녀의 세계로 돌려보낸다. “둘은 헤어지면서 언젠가는 파리, 베를린 등에서 유럽 시리즈를 만들자”는 여운을 남겨둔다.

출처:네이버 영화

<관전 포인트>
A. 영화 두 주인공의 동병상련은?
댄과 그레타는 놀랄 만큼 서로 닮아있다. 댄은 바람난 아내에게 일방적인 이별 통보를 받고 집을 나와서 방황하게 되고, 그레타 역시 5년간 사귄 남친 데이브가 새로운 여자를 만난다는 사실을 듣고 도망치듯 함께 살던 집을 뛰쳐나온다. 댄은 배신감에 대낮에 공원에서 술을 마시기도 하고, 그레타는 전 남친과의 행복했던 순간들이 담긴 비디오 영상을 보기도 하면서 힘든 시간을 보낸다. 그러다 두 사람은 음악이라는 공통분모를 통해 새로운 삶을 개척해 나간다. 절망에 빠진 댄의 모습은 영화< 라스베가스를 떠나며>의 니콜라스 케이지와 같은 깊은 우울감이 느껴지지만, 댄은 “음악은 지극히 따분한 일상의 순간까지도 의미가 있게 만든다. 이런 평범함도 어느 순간 갑자기 아름답게 빛나는 진주처럼 변하거든”이라며 음악을 통해 스스로 치유하고 슬기롭게 다시 삶을 되찾게 된다.

B. 영화에서 스플리터(이어폰)가 상징하는 것은?
댄이 가지고 있는 스플리터(같이 음악을 들을 수 있는 이어폰 공유기)는 서로 좋아하는 음악의 playlist를 공유하며 상대방을 이해하며 소통하는 소중한 도구로 상징된다. 가족이나 사랑하는 연인 사이도 서로를 이어주는 이런 장치가 없다면 결국 영혼이 메말라가고 파경으로 이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마지막 아내와 화해하고 집으로 돌아온 댄이 스플리터를 같이 착용하고 음악도 듣고 춤도 같이 추는 장면에서 행복한 소통의 혈액이 원활히 도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영화<건축학 개론, 2012>, <라붐(La Boum), 1980>에서도 남녀의 사랑이 시작되는 계기가 이어폰으로 음악을 같이 듣는 순간이듯이 같은 음악을 듣는 것은 큰 감정의 공감대를 형성한다.

C. 댄이 새 음반을 제작하면서 시도한 방식은?
댄은 과거 자신의 도움으로 성공한 뮤지션을 찾아가 새로운 음반을 만드는 데 작은 도움을 받게 된다. 그는 길거리에서 버스킹에 가까운 방식으로 뉴욕 전체를 스튜디오 삼아 야외녹음을 컨셉으로 시내의 소음을 음악 안에 녹여 넣기도 하고, 아이들에게 용돈을 주며 화음을 넣게 하기도 한다. 즉 쓸모없었던 기준을 탈피하니 음악도 마음도 즐거워진 것이다. 또한 헤어진 딸을 기타리스트로 참여시켜보라는 그레타의 조언을 통해 서로 간의 화해도 만들게 되고 과정에서 마침내 아내와도 화해하게 된다.

D. 그레타가 데이브와의 재회가 어렵다고 생각한 이유는?
그레타는 데이브에게 보이스 메일로 노래를 불러 보냄으로써, 과거의 데이브에 대한 자신의 사랑을 인정하고 상처를 내려놓게 된다. 데이브는 그레타의 노래를 듣고 진정한 사랑을 깨닫고 그레타를 자신의 콘서트에 초대하면서 재회를 기대한다. 하지만 그레타가 작곡 작사한 노래를 부르는 방식에 대한 서로의 입장이 다르다는 것을 발견한다. 그레타는 “노래가 기교에 감춰졌다면 중요한 것은 진정성이라고” 말하고, 데이브는 “중요한 것은 대중과의 공유가 아니겠냐며 대중없는 음악은 진정한 음악이라고 할 수 없다며” 반문한다. 막상 공연장에서 본 데이브는 그레타의 조언대로 턱수염도 말끔히 정리하고 공연에서도 앞부분은 그레타가 원하던 방식(아무 기교도 넣지 않고 목소리만 전달되는)이었으나 마지막 부분은 데이브의 방식대로 편곡되었고, 불특정 다수의, 대중을 위한 바뀐 음악 템포에 취해있는 여자들이 스크린에 비춰지는 것을 보고 그레타는 서로의 방식을 바꿀 수 없다는 것을 깨닫고 콘서트장을 나와 홀가분한 표정으로 자전거를 타고 집으로 돌아간다.

E. 그레타가 아무 남자도 선택하지 않은 이유는?
그레타는 남친의 눈물 어린 사과에도 불구하고 마음을 정리하고 묵묵히 자전거를 타고 홀로 집으로 돌아가 소중한 추억이 담긴 듀얼잭을 댄에게 소포로 부친다. 이제 그레타는 남친에서 배신당하고 슬퍼하던 여인이 아닌 영혼이 담긴 음악을 통해 한 사람의 성숙한 여인과 뮤지션으로 거듭난 것이다. 그레타는 기획사를 통해 고가에 팔 수 있는 음원을 단돈 1달러에 일반 대중들이 들을 수 있게 업로드시키면서 순수한 음악가로서의 성숙한 모습으로 변신하게 된다.

출처:네이버 영화

<에필로그>
영화 속 대사에서” 어떤 음악을 듣는지를 알게 되면 그 사람에 대해 알게 되지”처럼 호감이 가고 운명적으로 친밀해지는 과정에서 그 사람의 음식, 의복, 장신구, 향기까지도 공감하게 된다. 영화에서 삶의 힘든 과정에서 서로의 순수성과 열정을 알아본 두 사람은 실수와 아픔을 외면하지 않고 기꺼이 받아들임으로써 새 출발을 통해 치유와 훌륭한 작품을 만들어 낸 것이다. 오늘 자신의 인생이 바뀔 수도 있는, 운명의 장소, 사람, 이벤트를 놓치지 말고 열정의 마음과 냉정의 눈을 가지고 나아간다면 새로운 출발을 만들어 갈 수 있다. 우리는 어둠을 밝히려 노력하는 길 잃은 별이니까요!(But are we all lost stars trying to light up the dark)

서태호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