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개그맨 안상태씨를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 이유는 또 하나의 아류겠지 생각했다. 2004년 <개그콘서트> '깜박 홈쇼핑'을 본 사람이라면 또 바보연기에 아류가 탄생했구나 했을 것이다.  그는 개그맨 공채로 들어오자 마자 신인으로 대박이 난 것이다.

'안어벙'이라는 이름도 탐탁하지 않았다. <KBS 연예대상 신인상>을 거머쥐며그 다음해 <대한민국 연예예술상 희극인부문상>을 받으며 승승장구했다가 동료의 사건으로 자연스럽게 '마데 홈쇼핑' 이름을 바꿔가며 인기를 연장시키려고 했지만 결국 아이디어 고갈과 재충전 등으로 당분히 휴식을 이유로 하차하기로 결정한다. 그 이후 사람들은 기억속에서 '안어벙' 안상태는 잊어져 가고 있었다.

얼마전 KTV에서 '청년시대, 실크세대'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기회가 있었다. 그 곳에서 우연히 MC와 출연자 관계로 안상태씨를 만난 것이다. 안상태씨와 출연자 대기실에서 인사를 나누었다.

안상태씨는 "먼저 저희 대학교 선배님이세요? 반갑습니다" 그때서야 안상태씨가 후배인지 알게 되었다. 사실 선배라고 하면 껄끄러울까봐 이야기 안할 수도 있는데 말이다.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그는 연극영화과를 나오지 않았고, 전자공학학과를 나왔다. 

그에게 소탈한 웃음과 삶의 여유가 느껴졌다. 안어벙 시절에 볼 수 없었던 것이었다. 어려움을 겪어본 자만이 할 수 있는 삶의 자세가 느껴졌다. 그것을 어떻게 느꼈는가 하면 보통 연예인이나 개그맨에서 느껴지는 경계가 없었다.

방송 출연때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연예인을 만나면 생각 외로 유쾌한 사람은 적었다. 그 때 깨달은 것이 사람을 겪어봐야 하는 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왜냐하면 방송에서 볼 때는 재미있는 사람이었지만 방송을 하지 않을 때는 무뚝한 사람이었다. 지나치게 경계하는 느낌이 있었다.

갑자기 이런 생각이 문득 들었다. 잊어졌던 안어벙을 끌어올린 안상태의 저 힘은 무엇일까?

그것은 아마도 가족의 힘일 것이다. 아버지로써 남편으로써 책임감 그것이 오늘 다시 일어서게 했을 것이다. 6개월 정도 공연장에도 활동해보았고,  영화 ‘야수와 미녀’ ‘작업의 정석’ 등에 출연하고, MC로서도 도전하는 것도 그 이유일 것이다. 2005년 케이블TV 게임쇼의 생방송 진행자를 했고, 현재는 KTV MC로써 굳건하게 자리잡고 있다.

안상태씨는 자신의 개그에 대해서 이렇게 말한다. “사람마다 개그 스타일이 다 다른데 나는 캐릭터 개그를 많이 한다. 주변 인물들의 개성을 잡아 내 캐럭터화 한다. 안어벙은 친할아버지의 고집스럽고 ‘아는 체’하는 것과 동네 어르신들의 이미지를 섞었고 안상순은 주변에 실제로 존재했던 캐릭터다. 안상태 기자의 ‘어색한 콘셉트’는 어색극단에서 시작됐는데 대학 때 연극 동아리에서 연기 너무 못하는 선배의 모습을 개그화했다”. 즉 실생활에서 아이디어를 따왔다는 것이다.

재미 있는 것은 안상태씨는 그를 시작한 건 낯을 많이 가리는 성격을 바꾸기 위해서였다고 한다. 전유성이 운영하는 코미디 전문 극단 ‘코미디 시장’에서 알게 된 김대범, 황현희 등 5명이서 개그팀 ‘오장육부’로 공연하다 KBS 개그맨 19기 공채로 데뷔했다. 소극적인 사람이 성공한다는 책도 있듯이 낯을 많이 가린다고 부끄러워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안상태씨를 보면서 꼭 적극적인 사람만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는 생각을 했다. 소극적으로 비출수도 있지만 때로는 어떤 행동을 하지 않을 때가 좋을 경우가 있다. 잘못된 행동은 제아무리 좋은 의도였다고 해도 경박하게 보일 수밖에 없다. 왜냐하면 그들의 겉모습이나 속마음은 한결같이 남에게 특별하게 보이려고 애쓴다고 느끼기 때문이다.

2008년 안상태씨는 ‘난  ~했을 뿐이고’라는 대박 유행어를 우리 곁으로 돌아왔다. 이 유행어가 안상태씨에게 갖는 의미는 아마도 '안어벙'에서 벗어나 진정한 개그맨으로 자리잡게 되었다는 것이다. 안상태씨를 보면서 사람의 가치는 그 사람의 마음에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안어벙처럼 겉모습이 보잘 것없다고 그 사람을 무시하거나 비웃으면 안된다.

안상태씨와 손문선 아나운서는 편안한 자세로 출연자의 마음을 풀어주었다. 방송출연 후 사진을 찍는데도 적극적으로 팔짱을 펴주는 안상태씨를 보면서 사람은 겉모습으로 평가해서는 안된다는 것을 깨달았다. 멋진 분들과 함께 해서 즐거웠다. 취업 전선에 뛰어는 청년 구직자들을 위해서 좋은 정보를 주고 계신 두분들께 박수를 보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