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팩트 이후 손목 로테이션




[신나송 프로] 공을 칠 때 혹은 치고 난 뒤에는 손목을 어느 정도 꺾어 줘야 한다. 하지만 많은 골퍼들이 손목을 너무 돌린 나머지 억지로 손목을 펴려고 한다. 자연스럽게 손목을 꺾으면서 클럽 헤드를 넘겨 줘야 한다.

사진 이승재 기자│장소 포천힐스CC│의상 빈폴



손목이 펴져 있는 것은 왼쪽 허벅지 안쪽 그리고 임팩트 순간이고 그 이후는 클럽 헤드를 넘겨 주는 동작이 강하게 느껴져야 한다. 백스윙에서 코킹을 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알고 있듯이 사진처럼 임팩트 이후에는 손보다 클럽 헤드가 더 많은 움직임과 더 빠른 스피드를 만들어 내야 한다.



손목이 과하게 꺾이면 손목을 밀어내며 펴려고 하는 골퍼들이 많다. 그러면 오히려 뒤늦은 로테이션으로 더 심한 꺾임이 유발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